공공기관 승용차 요일제 ‘일시 중지’…코로나19 영향
공공기관 승용차 요일제 ‘일시 중지’…코로나19 영향
  • 정상필 기자
  • 승인 2020.02.26 2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퇴근시간 개인간 접촉 최소화로 코로나 19 확산 억제

위기상황 신속하고 효과적인 공적기능 수행위한 조치

[지앤이타임즈] 코로나 19 확진자가 대구‧경북을 벗어나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산업통상자원부가 공공기관 승용차 요일제를 일시 중지키로 했다.

출‧퇴근 시간 개인 간 접촉을 최소화해 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하기 위한 조치다.

산업부는 그동안 ‘공공기관 에너지이용 합리화 추진에 관한 규정’에 근거해 전국 총 1,006개 공공기관의 업무용차량과 종사자 차량에 대해 승용차 요일제를 시행해 왔다.

하지만 지난 23일 국내 코로나 19 대응 위기경보 단계가 ‘경계’에서 ‘심각’으로 격상됨에 따라 강력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보고 이같은 일시 중지 결정을 내렸다.

이에 따라 공공기관 승용차 요일제는 26일부터 코로나 19 상황 종료 시까지 중지된다.

산업부 관계자는 “승용차 요일제 일시 중지는 코로나 19 바이러스 확산을 억제하고 현 위기상황에서 정부에 요구되는 신속하고 효과적인 공적 기능을 수행하기 위한 특단의 조치”라며 “전국 모든 공공기관이 승용차 요일제 일시 중단 조치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