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난, 코로나19 대응체계 한층 강화
한난, 코로나19 대응체계 한층 강화
  • 송승온 기자
  • 승인 2020.02.24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EO 주재 경영진 긴급대책회의 개최
대구지사 방역강화·인사발령 1주일 연기
▲ 한국지역난방공사 황창화 사장이 코로나19관련 긴급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지앤이타임즈 송승온 기자] 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황창화)은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한 국가 위기경보단계가 최고 수준인 ‘심각’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24일 본사 회의실에서 경영진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방지를 위한 대응상황 점검 및 향후 대응방안 논의를 위해 긴급 대책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황창화 한난 사장은 이번 주가 코로나19 확산을 좌우하는 중대한 고비가 될 것으로 보고, 전 임직원이 코로나19의 전사적 대응을 위해 구성한 ‘비상대책본부’를 중심으로 혼연일체가 돼 안정적인 지역난방 열공급 등 본연의 업무를 차질없이 수행할 것을 당부했다.

이번 회의결과를 반영, 한난은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지역에 소재한 대구지사의 방역 활동을 한층 강화하고, 오는 3월 2일로 예정됐던 정기 인사 발령을 일주일 연기하기로 했으며, 긴급공사를 제외한 건설공사 일시 중지, 대면회의 및 회식, 애경사 참석 금지 등 조치를 시행하기로 했다.

앞서 한난은 본사 및 19개 전 사업장은 모든 출입자에 대한 발열상태를 의무적으로 체크하고, 대규모 현장 집합교육을 온라인 수강으로 대체하는 한편, 한난 홍보전시실 견학 프로그램 운영도 잠정적으로 중지한 바 있다.

황창화 한난 사장은 “한난은 현 위기상황이 진정될 때까지 자체 비상대책본부를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가능한 인적·물적 자원을 총 투입해 코로나19 극복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난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자체 비상대책본부를 구축해 상시 가동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