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9년까지 모든 석탄발전 중단해야’ 환경운동연합
‘2029년까지 모든 석탄발전 중단해야’ 환경운동연합
  • 이진영 기자
  • 승인 2020.02.21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리협정서 합의한 온도 상승 1.5℃ 제한 조치 필요

‘클라이밋 애널리틱스’ 분석 자료 인용, 퇴출 로드맵 주문

[지앤이타임즈]우리나라가 국제사회가 정한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준수하기 위해서는 2029년까지 모든 석탄발전을 중단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와 관련해 환경운동연합은 2020 석탄발전 퇴출 로드맵을 수립하라는 공식 논평을 내놨다.

국제사회는 파리협정에 근거해 산업혁명 이전에 비해 지구 기온 상승을 1.5도 이하로 제한하는데 합의한 상태이다.

환경운동연합은 이같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온실가스 주범인 석탄발전의 급격한 퇴출이 필요하다는 과학적 메시지가 거듭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 근거 중 하나로 기후변화 싱크탱크인 ‘클라이밋 애널리틱스(Climate Analytics)’가 20일 발표한 분석을 인용했는데 1.5℃ 목표를 맞추려면 한국은 2029년까지 석탄발전을 중단해야 한다.

이에 대해 환경운동연합은 전 세계적으로 2040년까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들은 2030년까지 석탄발전의 퇴출이 필요하다는 기존의 분석 결과가 재확인됐다고 해석했다.

클라이밋 애널리틱스가 내놓은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60기에 달하는 석탄발전소를 현행 정부 지침대로 수명 30년까지 가동할 경우 석탄발전에서 배출되는 온실가스 배출량은 1.5℃ 목표를 위한 배출허용총량을 2.5배 초과할 것으로 분석됐다.

기존 수명보다 훨씬 앞당겨 석탄발전을 조기 폐쇄해야 한다는 의미다.

현재 추진 중인 7기의 신규 석탄발전소 건설을 강행할 경우 온실가스 배출허용 총량과의 차이는 3.17배로 더 벌어진다.

이에 대해 환경운동연합은 정부가 1.5℃ 목표 달성을 위한 과학기반의 정책을 마련하고 ‘2030 석탄발전 퇴출 로드맵’을 수립할 것을 요구한다고 요구했다.

특히 보령3∙4호기를 대상으로 추진 중인 20년 수명연장을 비롯해 모든 석탄발전소 수명연장 금지와 투자 중단을 전면 실시하고 신규 석탄발전소는 백지화하라고 주문했다.

또한 향후 10년 석탄발전소를 퇴출하기 위한 구체적 로드맵을 수립하고 이에 필요한 정책을 법제화해야 하는 한편 에너지 수요를 줄이고 태양광과 풍력의 확대를 더욱 촉진하기 위한 정책을 훨씬 더 강화돼야 할 것이라고 제안해 정부 측이 어떻게 반응할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