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대형 풍력발전기 기어박스 국산화 착수
동서발전, 대형 풍력발전기 기어박스 국산화 착수
  • 이진영 기자
  • 승인 2020.02.19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학·연 협의체 구성해 '방향·날개 조절용 기어시스템' 개발
한국동서발전은 19일 ‘4㎿급 이상 대형 풍력발전기 방향 및 날개 조절용 기어시스템 국산화 개발 착수회의’를 개최했다,
한국동서발전은 19일 ‘4㎿급 이상 대형 풍력발전기 방향 및 날개 조절용 기어시스템 국산화 개발 착수회의’를 개최했다,

[지앤이타임즈] 한국동서발전은 19일 본사에서 우림기계(주), 유니슨, 창원문성대, 중원대와 함께 ‘4㎿급 이상 대형 풍력발전기 방향 및 날개 조절용 기어시스템 국산화 개발 착수회의’를 개최했다,

동서발전은 지난해 8월 재생에너지 발전설비 부품 국산화를 중점 추진하기 위해 국내 풍력 및 태양광 발전 제작사와 함께 기술개발 현황을 공유하고 국산화 가능 품목 등을 협의했다.

이번 산학연 연구개발 프로젝트는 중소기업과 대학이 협력하고 풍력발전기 전문 제작사인 유니슨이 설계 데이터 및 실증 장소를 제공해 대형 풍력발전기에 장착할 기어박스를 개발한다.

현재 우리나라 대형 풍력발전기에는 대부분 외산 기어박스가 장착됐는데 고장나면 장기간 멈추거나 외국 전문가들의 지원을 받는데 비용이 많이 소요된다.

이번 개발로 부품 교체 및 유지비용을 절감하고 고장 발생시 즉각 조치가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부품 개발 후 1년간 유니슨의 4.2MW 풍력발전기 실증 테스트를 거쳐 국제 인증을 획득하고 바로 제작사에 납품될 예정이며 수출까지 추진할 계획이다. 

동서발전은 앞으로도 정부의 소재·부품·장비 국산화 정책에 적극 부응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