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단체 중심 재생에너지 주민수용성 높인다
민간단체 중심 재생에너지 주민수용성 높인다
  • 정상필 기자
  • 승인 2020.02.14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공단, ‘2020년 재생에너지 민간단체 협력사업’ 공모 시작

[지앤이타임즈] 지역 내 민간단체와 지자체가 협력해 재생에너지 관련 주민 수용성 제고를 위한 협력사업의 참여단체를 모집한다.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은 14일부터 오는 28일까지 ‘2020년 재생에너지 지역 확산을 위한 민간단체 협력사업’ 공모를 진행한다.

올해 공모 주제는 ▲지역 내 재생에너지 보급 프로젝트와 연계한 주민 수용성 제고 사업 ▲지역 맞춤형 재생에너지 보급 모델 개발 ▲태양광 피해예방, 발전사업 창업, 안전관리 홍보·교육 등이며, 이외에도 지역 주민의 재생에너지 수용성 제고를 위한 사업 추가 제안이 가능하다.

공모 참여 자격은 비영리 민간단체 또는 비영리 법인으로 기초지자체와 컨소시엄을 이루어 신청해야 하며 단체당 최대 1억 3000만원, 총 4억 9000만원의 사업비가 지원된다.

한국에너지공단은 공모 이후 평가위원회를 통해 단체역량, 사업계획, 예산 타당성 등 4가지 항목을 고려해 사업 선정 평가를 진행하고 오는 3월 중에 평가 결과를 발표 할 예정이다.

한국에너지공단 관계자는 “지역 내 재생에너지 관련 현안을 중심으로 주민 수용성 제고를 위한 다양한 사업을 발굴 할 계획”이라며 “향후 최종 선정 단체의 사업 추진 전 과정을 밀착 지원하고, 사업 성과 창출을 위해 노력 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