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가스 AMI 사업, 어느때보다 기대 높은 이유
도시가스 AMI 사업, 어느때보다 기대 높은 이유
  • 송승온 기자
  • 승인 2020.02.03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앤이타임즈] 정부는 올해 3월부터 도시가스 AMI(Advanced Metering Infrastructure) 보급 사업을 본격화한다고 밝혔다. 

AMI는 최근 사회적 이슈가 되고 있는 도시가스 소비자 사생활보호나 검침원의 근무환경 개선, 가스누출 안정성 확보를 동시에 해결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사실 AMI 보급은 10여년 전부터 실패를 거듭해오며 정부와 도시가스업계에 남겨진 일종의 숙제와도 같은 사업이었다.

정부는 2000년대 중반부터 AMI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도시가스 원격검침 사업을 이미 시도한 바 있으나 통신오류를 비롯한 기술적 한계를 극복하지 못했다.

이후 2016년 에너지신산업 육성방안으로 도시가스 AMI 보급 청사진을 제시했다. 총 5000억원을 투입해 2022년까지 1600만호의 기계식가스계량기를 AMI 시스템으로 전환해나간다는 목표였다.

하지만 시범사업 과정에서 또 다시 무선검침의 정확도나 보안성 측면에서 문제점이 불거지면서 계획은 다시 늦춰지게 됐다. 관련 산업에서는 사업추진이 연기되며 실망감을 표하기도 했으나 정부는 과거 실패사례를 반면 교사로 업계 의견을 적극 반영, 기존 계획을 수정해 이번 청사진을 발표한 것이다.

정부는 올해말까지 시범지역에 1만5000대를 보급하는 동시에 실증사업을 통해 기술적‧제도적 보완사항을 파악, 해결하고 소비자 만족도와 가스누출 감지 기능의 효과 등 스마트 가스계량기의 효용을 검증할 계획이다. 

업계에서는 과거보다 구체적이고 현실성 있는 AMI 사업 계획이 세워졌고, 국내 통신사의 적극적인 참여, 도시가스사의 향상된 원격검침 기술을 감안할 때 세 번의 실패는 없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국내에는 IoT, AI 등 선진 기술이 산업 전반에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도시가스산업도 AMI 사업을 계기로 새로운 성장의 모멘텀을 확보하기를 기대해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