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유 셀프주유의 씁쓸한 퇴보
등유 셀프주유의 씁쓸한 퇴보
  • 정상필 기자
  • 승인 2020.01.20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앤이타임즈] 등유를 셀프로 판매하는 주유소가 전국에 약 30여곳이나 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의외로 적지 않은 주유소들이 등유를 셀프로 판매하고 있었지만 이제는 셀프서비스가 아닌 풀서비스로 바뀌고 있다. 악의적인 가짜석유 판매업자들 때문이다. 

최근 건설현장 등에서 탑차에 FRP 물탱크와 모터펌프를 설치하고 경유와 등유를 섞은 가짜경유를 덤프트럭 등 건설기계에 주입하다 적발되는 사례가 자주 발생하고 있다.

이들은 간접판매에 대한 단속이 강화되면서 등유를 구하기 어려워지자 셀프로 등유를 판매하는 주유소에서 등유를 셀프로 주유해 가짜석유를 제조해 판매해 왔다.

경기도의 한 셀프주유소는 지난달 등유를 건설기계 등의 연료로 사용할 목적으로 팔았다는 이른바 간접판매 행위로 경찰에 적발됐다. 그런데 이 주유소는 등유도 셀프로 판매했다.

불법 판매업자는 심야시간을 이용해 탑차에 실린 불법개조한 물탱크에 셀프로 등유를 넣고 가버렸다. 

황당한 일은 이 일로 인해 주유소가 행정처분을 받을 수도 있었다는 것이다.

경찰에 불려가 등유를 셀프로 넣고 간 차의 주인이 누구인지도 모르는 사람이고, 그 사람이 그 기름을 어떤 용도로 쓸 것인지도 몰랐다는 것을 소명해야 했다.

이를 소명하지 못하면 검찰의 기소와 영업정지 3개월의 행정처분을 받을 수도 있다.

이러한 사례가 전파되면서 등유 셀프 주유기를 설치한 주유소들은 등유 셀프 판매를 포기하고 있다. 

편리성과 비용절감 차원에서 등유 셀프주유를 도입했지만 이를 악용하는 사람들 때문에 비용이 들더라도 등유를 직접 주유한다는 주유소 사장의 말이 왠지 씁쓸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