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재생E기구 총회 참석 주영준 실장, ‘수소협력’ 강조
국제재생E기구 총회 참석 주영준 실장, ‘수소협력’ 강조
  • 지앤이타임즈
  • 승인 2020.01.10 0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AE 아부다비서 10회째, 올해 주제로 ‘탈탄소화-그린수소’

해외 생산 그린수소 도입 위해 국가간 협력 의사 표명

UAE 정부·석유업계와 석유 비축 협력 확대 방안도 논의

[지앤이타임즈]산업통상자원부 주영준 에너지자원실장이 국제재생에너지기구 총회에 참석해 수소 경제 협력 방안을 모색한다.

UAE와는 석유비축 협력 확대도 논의한다는 계획이다.

주영준 실장은 11일부터 13일까지 UAE 아부다비에서 열리는 제10차 국제재생에너지기구 총회와 아부다비지속가능주간(ADSW) 개막식에 참석한다고 산업부는 밝혔다.

이 자리에서 우리나라의 수소경제 추진현황과 성과를 공유하는 한편 UAE 정부 인사와 석유 비축 등에 대한 양국간 협력 강화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국제재생에너지기구 총회(International Renewable Energy Agency)는 매년 UAE 아부다비에서 개최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재생에너지 국제행사로 전 세계 170여 개국에서 4000 여명이 참석한다.

특히 재생에너지 중심의 에너지전환 정책에 관해 각국의 경험을 공유하고 발전방안 등을 논의하는 행사로 자리매김중이다.

이번 10차 총회는 ‘탈탄소화-그린수소(Decarbonisation – Green Hydrogen)’가 주제로 161개국과 옵저버 국가의 에너지 장ㆍ차관급 인사, IEA 등 국제기구, 에너지 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한다.

주영준 실장은 ‘탈탄소화-그린수소’ 주제의 장관급 회담에 참석해 국가 에너지 전환과 기후변화 대응 과정에서 재생에너지 기반 그린수소의 중요성과 역할을 강조하고 회원국들의 수소경제 참여 동참과 협력을 촉구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특히 우리나라의 지난 1년간의 수소차·충전소 보급 확대, 수소법 제정 등 수소경제 추진성과와 MW급 재생에너지 연계 수전해 R&D 착수 등 한국의 그린수소 관련 기술개발 추진 계획을 공유할 계획이라고 산업부는 설명했다.

향후 해외 생산 그린수소를 도입하기 위해 호주 등 대규모 재생에너지 잠재력을 가진 국가와의 적극 협력 의사도 표명할 예정이다.

산업부는 이번 국제재생에너지 총회 참석을 계기로 수소경제, 저탄소경제를 위한 그린수소의 역할 확대에 대해 전 세계적인 공감대를 형성하고 향후 글로벌 그린수소 유통체계를 조기 구축하기 위한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평가했다.

한편 주영준 실장은 이번 행사가 열린 UAE의 정부, 업계 관계자 등을 접촉해 양국간 석유 비축 협력 확대 등 에너지 분야의 협력 방안을 논의할 계획을 알려져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