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일뱅크, 영화 촬영장에 서산 중학생들 초청
현대오일뱅크, 영화 촬영장에 서산 중학생들 초청
  • 정상필 기자
  • 승인 2019.12.17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영화감독조합과 농어촌 지역 학생 대상 진로체험 프로그램 선보여

신작영화 ‘영웅’ 윤제균 감독, 학생들에 이색 직업체험기회 제공
서대문 형무소 앞에서 윤제균 감독(첫번째 줄 왼쪽에서 7번째)과 부춘 중학교 학생들이 영화 촬영현장 진로체험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서대문 형무소 앞에서 윤제균 감독(첫번째 줄 왼쪽에서 7번째)과 부춘 중학교 학생들이 영화 촬영현장 진로체험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지앤이타임즈] 영화 ‘영웅’ 촬영현장에 농어촌 지역 학생들을 초청해 영화관련 직업체험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기회가 마련됐다.

현대오일뱅크(대표 강달호)와 한국영화감독조합이 지난 16일 서울 서대문구에 위치한 서대문 형무소 역사관에서 충남 서산시 부춘 중학교 학생 22명을 대상으로 신작 영화 ’영웅’ 촬영 현장을 둘러 보고 다양한 직업에 대해 탐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현대오일뱅크와 한국영화감독조합은 지난 10월 가진 업무 조인식에서 농어촌 지역 학생 등을 대상으로 다양한 사회공헌 업무를 수행하는 것을 합의한 바 있다.

이번 프로그램은 양 기관의 협약을 통해 농어촌 지역 중학생들에게 차별화된 진로 탐색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자유학기제 시행으로 다양한 방과 후 활동 지원이 필요하지만 농어촌 지역 학생들은 이색적인 직업체험 기회를 가지기 어려운 실정이다.

‘해운대’, ‘국제시장’ 등 천만 영화를 연출한 바 있는 윤제균 감독은 학생들과 일일이 인사를 나누고 영화 OST가 담긴 CD도 선물했다.

현대오일뱅크 관계자는 “앞으로도 프로축구연맹, 연예제작자협회 등 관련 기관과 협력해 지역 청소년들에게 다양한 진로 체험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