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정승일 차관 “석유산업, 성장 동력 찾아 경쟁력 높여야“
산업부 정승일 차관 “석유산업, 성장 동력 찾아 경쟁력 높여야“
  • 정상필 기자
  • 승인 2019.12.17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에경연‧석유협회, ‘2019 석유컨퍼런스 개최’

‘에너지 전환시대, 석유산업의 나아갈 방향’ 주제로 전문가 발표 이어져
산업통상자원부와 에너지경제연구원, 대한석유협회는 17일 ‘에너지 전환시대, 석유산업의 나아갈 방향’을 주제로 2019 석유 컨퍼런스를 공동 개최한 가운데 대한석유협회 김효석 회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에너지경제연구원, 대한석유협회는 17일 ‘에너지 전환시대, 석유산업의 나아갈 방향’을 주제로 2019 석유 컨퍼런스를 공동 개최한 가운데 대한석유협회 김효석 회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지앤이타임즈] 에너지 전환시대에 석유산업이 나아갈 방향과 경쟁력 강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자리가 마련됐다.

산업통상자원부와 에너지경제연구원, 대한석유협회는 17일 ‘에너지 전환시대, 석유산업의 나아갈 방향’을 주제로 2019 석유 컨퍼런스를 공동 개최했다.

이번 컨퍼런스는 정부가 지난 6월 발표한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의 중점과제 중 하나인 ‘석유·가스 등 전통 에너지산업의 경쟁력 강화 실행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2019 석유 컨퍼런스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정승일 차관과 석유협회 김효석 회장 등 주요 인사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 석유 컨퍼런스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정승일 차관과 석유협회 김효석 회장 등 주요 인사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정승일 차관은 축사를 통해 정부가 추진중인 에너지 전환에 따라 정유산업도 변화에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정 차관은 “국내 석유산업은 지난해 430억불을 수출했고 지금까지 누적 금액으로는 6,500억불 이상을 수출하면서 국가경제발전에 중요한 산업으로 부각되어 왔다“며 ”다만 최근들어 에너지 패러다임이 안전하고 깨끗한 에너지를 중심으로 전환되고 우리나라도 에너지 전환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중에 있다“고 전제했다.

이어서 정 차관은 “에너지산업의 환경변화는 시대적 흐름으로 석유산업도 그동안 쌓아온 경험과 역량을 토대로 해서 혁신역량을 높이고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찾아야 할 때“라며 ”주요 글로벌 에너지 기업들이 석유산업에 4차산업 혁명을 통해 경쟁력을 높여 가고 있는 만큼 국내 정유사들도 빅데이터 등을 통해 공정을 최적화해 가는 것을 포함한 에너지 효율과 생산성 향상을 위해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대한석유협회 김효석 회장은 “우리 석유산업은 규모의 경제를 이루어 지난해 일본을 넘어 세계 5위의 석유정제능력과 세계 6위의 석유수출국으로 성장하는 등 중요한 국가기간산업으로 성장했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또 “최근 ‘환경과 안전’을 고려하는 방향으로 글로벌 에너지시장과 국가 정책이 전환되는 가운데 이제는 환경성, 기술혁신, 경제성, 안정수급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한국형 미래 에너지 포트폴리오를 설계하고 동시에 석유산업의 고도화와 산업간 융복합도 함께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진 컨퍼런세에서는 첫 번째 세션인 ‘국제 석유시장 동향 및 전망’과 두 번째 세션 ‘석유산업 동향 및 국내 석유산업 경쟁력 강화방안’에 대해 세션마다 세 개의 주제발표와 패널토의가 진행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