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공사 재난 안전 강화 위해 산학 협력
석유공사 재난 안전 강화 위해 산학 협력
  • 정상필 기자
  • 승인 2019.12.11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토목학회와 협약 맺고 긴급 대응 방안 등 모색

비축기지 안전 점검·교육 훈련 등 다각도로 상호 협력
석유공사 김경민 안전환경처장(사진 왼쪽)이 협약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석유공사 김경민 안전환경처장(사진 왼쪽)이 토목학회측과 협약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지앤이타임즈]한국석유공사가 재난 안전 분야 산학 협력에 나선다.

석유공사는 11일 대한토목학회 부산·울산·경남지회와 ‘재난안전분야 산학협력’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 날 양 기관 관련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재난·안전관리 상호 지원방안, 재난발생 대비 긴급대응 방법 등에 대해 논의했다.

공사와 대한토목학회는 △ 비축기지 및 건설공사현장 안전점검 △ 교육훈련 △ 기술 및 정보 공유 △ 재난발생 시 긴급대응에 대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또한 사회공헌의 일환으로 지역사회에 봉사활동을 진행하는 방안도 함께 논의했다.

석유공사 김경민 안전환경처장은 “이번 협약이 국가기반시설인 석유비축기지와 건설공사현장의 사고를 예방하고 안전한 사회조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