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사고조사 유관기관 연합컨퍼런스 열려
가스사고조사 유관기관 연합컨퍼런스 열려
  • 정상필 기자
  • 승인 2019.12.05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스안전公, 과학적 사고조사 기법 등 공유

사고조사 장비지원 및 합동감식 적극 참여키로
한국가스안전공사는 5일부터 6일까지 충북 보은군 속리산호텔에서 전국 지방경찰청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참여하는 유관기관 합동 사고조사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한국가스안전공사는 5일부터 6일까지 충북 보은군 속리산호텔에서 전국 지방경찰청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참여하는 유관기관 합동 사고조사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지앤이타임즈] 최근 안전사고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사고 조사의 중요성이 대두되는 가운데 가스안전공사가 사고조사 기관과의 유대관계를 강화하고 과학적인 사고조사 기법을 공유하기 위한 자리를 마련했다.

한국가스안전공사(사장 김형근)는 5일부터 6일까지 충북 보은군 속리산호텔에서 전국 지방경찰청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참여하는 유관기관 합동 사고조사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각 기관별 사고조사 담당자 100여명이 참가한 이번 컨퍼런스에서는 원인규명 사례발표를 통해 사고조사 기법을 공유하고 향후 사고조사의 발전방향에 대한 토론을 진행했다.

가스안전공사 이주성 재난관리처장은 “오늘 이 자리는 선진 조사기법을 공유․발전시키고 사고조사기관 간 유대를 강화하는 뜻깊은 자리”라고 강조하며 “사고조사 관련 전문인력과 최첨단 장비뿐만 아니라 기술 지원을 더욱 확대해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가스안전공사는 사고의 규모와 관계없이 모든 사고 원인을 과학적으로 규명할 수 있도록 공사의 기술력과 최첨단 사고조사 장비지원 등 합동감식에 적극적으로 참여키로 했다.

또한 공동 재연실험을 통해 과학적 사고조사 기법을 개발하는 등 업무 협력에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