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 LNG생산기지, 이르면 이달 1단계 설계 돌입
제5 LNG생산기지, 이르면 이달 1단계 설계 돌입
  • 송승온 기자
  • 승인 2019.12.05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5년 준공 목표, 가스공사 2020년 건설부 신설
LNG 트레이딩 사업 위한 재선적설비도 함께 건설
▲ 당진 석문국가산업단지에 들어설 제5 LNG생산기지 조감도

[지앤이타임즈 송승온 기자] 제5 LNG생산기지 건설 사업의 1단계 공사에 대한 기본 및 실시설계가 이르면 이달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5일 당진시에 따르면 1단계 건설공사는 2025년 준공을 목표로 기본 및 실시설계와 인허가 절차 등 사전절차를 이행하고 2022년 1월 착공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한국가스공사는 2020년 1월 제5기지 건설부를 신설한다.

제5 LNG생산기지는 제12·13차 장기 천연가스 수급계획에 따라 추진되는 사업으로 지난해 3월 최종 사업 대상지로 당진시 석문국가산업단지로 확정됐다.

사업규모는 약3조3108억 원을 투입해 2031년까지 석문산단 내에 부지면적 88만5771㎡(26.8만 평) 규모로 20만㎘급 저장탱크 10기와 LNG부두 등을 건설한다.

지난해 3월 석문산단의 최종입지 선정 이후 올해 8월까지 진행된 예비타당성 조사에서는 경제성(B/C) 1.08, 수익성1.01, 종합평가(AHP) 0.613으로 사업성이 충분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한국가스공사는 지난달 20만㎘급 저장탱크 4기와 부대설비 등을 설치하는 제5LNG생산기지 1단계 건설 기본계획에 대해 의사회 의결을 받았으며, 현재는 제5기지 건설을 위한 준비반을 운영 중이다.

당진시 관계자는 “제5LNG기지는 석문산업단지 분양율을 끌어 올릴 뿐만 아니라 벙커링 사업 등 연관산업을 통한 다양한 경제적 효과가 기대된다”며 “시에서도 제5LNG기지 건설사업이 계획대로 추진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제5기지에는 기존 네 곳의 인수기지(평택·인천·통영·삼척)와 달리 최근 주목받고 있는 LNG 벙커링 사업을 위한 선적설비 및 LNG 트레이딩 사업을 위한 재선적설비도 함께 건설된다.

가스공사는 지난해 8월부터 전문기관 연구용역을 통해 최적의 민간참여 방식을 검토해 왔으며, 올해 3월 천연가스 직수입 예정 기업을 대상으로 민간참여 사업 설명회 및 의향조사를 시행하고 관련기관과의 세부 협의를 통해 최종 확정했다.

연구용역 결과에 따르면 ‘임차방식’은 가스공사가 다섯 개 인수기지를 대상으로 민간에 자유로운 접근·이용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천연가스 수급 안전성 제고 및 국내 가스 인프라 통합 운영을 통한 효율성을 향상이 기대된다.

이에 따라 가스공사는 1단계 준공시점부터 저장탱크 100만㎘ 용량에 대해 우선적으로 시설 이용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