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브루나이와 천연가스사업 협력 기대”
文 대통령 “브루나이와 천연가스사업 협력 기대”
  • 송승온 기자
  • 승인 2019.11.25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국 가스전 개발·판매 협력으로 한국기업 투자 확대 
포스코대우-페트롤리움 브루나이 LNG 밸류체인 맞손

▲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4일 우리나라를 국빈 방문한 브루나이 다루살람의 하싸날 볼키아 국왕과 정상회담을 가졌다.

[지앤이타임즈 송승온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계기 우리나라를 국빈 방문한 브루나이 다루살람의 하싸날 볼키아 국왕과 24일 정상회담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브루나이가 오랫동안 안정적으로 LNG를 공급해온 것에 감사를 표하며 “양국의 LNG 협력은 가스전 개발과 판매, 공동 사업 등 다양한 분야로 확대되고 있다”며 관련 사업에도 많은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이에 볼키아 국왕은 “LNG 공급 협력을 넘어 석유․화학 플랜트 등 다양한 분야로 협력이 확대돼 많은 한국 기업들의 투자가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올해초 포스코대우는 브루나이 자원개발 국영기업인 페트롤리움 브루나이와 LNG 밸류체인 사업 협력 워크숍을 갖고 LNG 사업 확대 방안을 구체화하기도 했다.

특히 상류(Upstream) 부분에서 브루나이 국내외 가스전 탐사 및 개발 사업 공동 참여에 대해 논의했다.

또한 LNG 액화‧수입 터미널 등 인프라 자산에 대한 프로젝트 공동 투자를 검토하고, 나아가 LNG 벙커링, LNG 공급까지 아우르는 LNG 밸류 체인 전반에 걸친 사업 정보를 교류함으로써 공동으로 발굴할 사업에 대해 논의하고, 향후 이를 구체적으로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스마트시티 협력 MOU’ 체결을 환영하며 “브루나이는 600년 전통의 수상가옥 문화가 보존된 ‘캄퐁 아예르’ 지역에 스마트시티를 구상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 서울도 600년 역사와 첨단기술이 공존하는 스마트시티라는 점에서 공통점이 많다”며 양국 간 협력 잠재력을 높이 평가했다.

이에 볼키아 국왕은 “한국은 ICT, 혁신기술에 있어 선도적인 국가이다. 4차산업혁명을 대비해 양국의 협력이 더욱 강화될 수 있도록 독려해 나갈 것”이라며 ‘ICT 협력 MOU’, ‘전자정부 협력 MOU’, 스마트시티 협력 MOU‘ 체결을 환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