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공사-시설안전공단 기술협력 협약
가스안전공사-시설안전공단 기술협력 협약
  • 정상필 기자
  • 승인 2019.11.21 2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난발생시 초동대응 및 안전진단 협업

안전관리 강화 및 기술정보 교류키로
한국가스안전공사와 한국시설안전공단은 지난 20일 경남 진주 한국시설안전공단에서 대형가스저장시설 및 매설배관의 안전관리와 진단기술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국가스안전공사와 한국시설안전공단은 지난 20일 경남 진주 한국시설안전공단에서 대형가스저장시설 및 매설배관의 안전관리와 진단기술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지앤이타임즈] 고양저유소 화재사고 이후 대규모 저장시설과 매설배관 등에 대한 안전관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안전분야에 특화된 기관들이 기술교류를 통해 안전관리 강화를 추진한다.

한국가스안전공사(사장 김형근)와 한국시설안전공단(이사장 박영수)은 지난 20일 경남 진주 한국시설안전공단에서 대형가스저장시설 및 매설배관의 안전관리와 진단기술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한국가스안전공사 허영택 기술이사를 비롯한 산업시설진단, 배관진단, 재난관리 분야 관계자들과 한국시설안전공단 유동우 시설안전이사를 비롯한 구조물 안전진단분야 관계자들이 자리한 가운데 진행됐다.

국가주요시설물의 안전을 담당하는 양 기관은 이번 협약으로 지진 및 국가 재난 발생 시 초동대응과 안전진단에 협업하고 대형 가스저장시설 및 교량 구조물, 매설배관(가스배관, 상하수도) 안전진단 기법을 공유하는 등 기술교류를 강화한다.

또한 진단, 평가 관련 기술지원 및 기술세미나 개최 등 장기적으로 양 기관 간 발전적인 협력으로 안전국가 구축에 기여키로 했다.

가스안전공사 허영택 기술이사는 “고양저유소 화재 이후 가스 저장시설 및 매설배관 등 기반시설 노후화에 대한 관심과 요구가 증가하고 있다”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양 기관의 특화된 기술 분야의 안전진단 기술정보 교류를 통해 검사·진단 품질을 강화하고 안전제도 선진화 도모에 앞장 설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