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가 전동킥보드 공유업체와 손잡은 이유는?
GS칼텍스가 전동킥보드 공유업체와 손잡은 이유는?
  • 정상필 기자
  • 승인 2019.11.19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1위 라임과 공유 사업 파트너십 체결, 협업 논의

킥보드 충전·공유 차량 환승 등 주유소서 모빌리티 서비스 연계
GS칼텍스 직원이 계열 삼성로 주유소에서 전동킥보드를 타고 있다.
GS칼텍스 직원이 계열 삼성로 주유소에서 전동킥보드를 타고 있다.

[지앤이타임즈]정유사가 이번에는 전동킥보드 공유 기업과 손을 잡았다.

모빌리티 서비스를 확대하기 위한 포석이라는 설명이다.

GS칼텍스(대표 허세홍)와 GS리테일은 19일 글로벌 1위 전동킥보드 공유기업 라임(Lime)과 전동킥보드 공유사업 관련 파트너십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번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GS칼텍스와 GS리테일은 라임과 함께 GS칼텍스 주유소, GS파크24 주차장, GS25 편의점에서 전동킥보드 충전 서비스 제공 등 마이크로 모빌리티 공유사업에 대한 다각도의 협업 논의를 시작하게 된다.

또한 이들 협업 기업들은 이번달 21일과 28일, 다음달 5일 등 세 차례에 걸쳐 서울시 강남구 GS타워에서 퍼스트라이드(First Ride) 행사를 개최해 시민들을 대상으로 전동킥보드 사용법 안내 및 시승, 안전교육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GS칼텍스가 전동킥보드 업체와 파트너십 체결에 나선 배경은 주유소를 모빌리티 서비스 간 연계 지점으로 육성하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되고 있다.

GS칼텍스 주유소를 전동킥보드 충전 네트워크로 활용해 고객이 출발지에서 인근 주유소까지 전동킥보드를 타고 가서 주유소에 주차된 공유 차량으로 환승해 목적지에 도착할 수 있게 되는 등 보다 편리하고 신속한 이동이 가능해질 수 있다는 판단인 것.

이에 앞서 GS칼텍스는 계열 주유소를 거점으로 카셰어링 및 전기차∙수소차 충전 등 모빌리티 서비스를 비롯해 택배 서비스 ‘홈픽’, 스마트락커 서비스 ‘큐부’ 등 물류 허브 기능도 포괄하는 ‘모빌리티 & 로지스틱 허브’로 확대하는 작업을 꾸준히 진행중이다.

GS칼텍스 관계자는 "미래형 주유소를 ‘모빌리티 & 로지스틱 허브’로 구축해 나가기 위해 향후에도 주유소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분야의 사업들을 계속 발굴해 나갈 것”이라며 "GS리테일과 함께한 이번 파트너십을 계기로 계열사간 네트워크를 활용한 시너지 확대 방안도 모색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