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公, 한-페루 에너지 협력 포럼 개최
에너지公, 한-페루 에너지 협력 포럼 개최
  • 정상필 기자
  • 승인 2019.11.18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기업 비즈니스 상담회도 열어

에너지신산업 협력 통해 `해외진출 플랫폼' 역할 수행
페루에서 개최된 에너지협력 포럼 및 비즈니스 상담회에서 한국에너지공단 오대균 기후대응이사(왼쪽에서 세 번째)와 페루 에너지광업부 캄포스 국장(왼쪽에서 첫 번째)이 에너지신산업 분양의 지속적인 협력을 약속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페루에서 개최된 에너지협력 포럼 및 비즈니스 상담회에서 한국에너지공단 오대균 기후대응이사(왼쪽에서 세 번째)와 페루 에너지광업부 캄포스 국장(왼쪽에서 첫 번째)이 에너지신산업 분양의 지속적인 협력을 약속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지앤이타임즈] 페루에서 한국의 우수한 에너지정책과 신기술을 전수하기 위한 자리가 마련돼 페루 정부와 관련기업들로부터 높은 관심을 받았다.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은 지난 15일(현지시각) 페루 리마에서 페루 에너지광업부(MINEM), 주페루 대한민국대사관과 공동으로 에너지신산업분야 협력을 위한 `한-페루 에너지 협력 포럼 및 비즈니스 상담회' 를 개최했다.

PETRO PERU를 비롯해 페루 민간기업에서 약 1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포럼과 상담회에서는 건물목표관리제 등 한국의 에너지효율정책과 건물에너지관리시스템(BEMS) 등 한국의 우수한 건물분야 에너지정책과 기술을 페루에 전수했다.

이번 행사에는 한국의 전력연구원과 성지기업, 컴퍼니위, THE에너지 등 한국기업이 참석해 자사 기술 및 제품을 설명하는 시간을 갖고 페루 기업과 비즈니스 상담회를 통해 에너지분야 협력 확대 가능성을 모색했다.

특히 자동차 배터리 전력을 역송해 가정이나 건물, 학교 등에서 사용하는 시스템인 전기차-전력망 통합시스템(V2X)을 소개해 페루 현지에서 높은 관심을 받았다.

이번 행사는 공단이 2013년에 페루 에너지광업부(MINEM)와 체결한 ‘기후변화대응을 위한 공동 협력 업무협약’을 기반 추진됐다.

공단은 그 동안 페루 에너지광업부와 협력해 페루 전기차 보급 기반 조성을 위한 에너지 정책컨설팅을 추진해왔다.

지난해 페루 쿠스코 지역에 한국형 전기삼륜차를 시범 보급했고 택시회사를 운영하는 `상생협력 프로그램' 도입을 통해 회사 운영권을 일자리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장애인들에게 제공함으로써 일자리를 창출한 바 있다.

올해는 전기차와 건물을 연계하기 위한 컨설팅을 진행하고 있다.

공단은 `숨은 한류'의 홍보를 위해 아리랑 TV와 협력해 전기차 시범 보급 사업성과를 홍보할 예정이다.

에너지공단 오대균 기후대응이사는“공단에 기업의 해외진출 니즈와 해외정부‧기관의 협력 문의가 계속해서 발생하고 있는 만큼 공단의 `해외진출 플랫폼' 역할을 더욱 강화해 국내기업의 해외진출 성공사례를 지속적으로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