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생에너지 업계, 가짜뉴스 대응 ‘협의회 출범’
재생에너지 업계, 가짜뉴스 대응 ‘협의회 출범’
  • 정상필 기자
  • 승인 2019.11.12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계‧학계‧시민사회계 협단체 모여 협의회 구성

12일, 한국재생에너지산업발전협의회 출범식 개최

재생에너지 발전 및 현안사항 공동 대응위해 발족
재생에너지관련 10개 단체는 12일 국회에서 태양광 가짜뉴스 등 현안 사항에 대한 공동대응을 위해 '재생에너지산업발전협의회'의 출범식을 개최했다.
재생에너지관련 10개 단체는 12일 국회에서 태양광 가짜뉴스 등 현안 사항에 대한 공동대응을 위해 '재생에너지산업발전협의회'의 출범식을 개최했다.

[지앤이타임즈] 재생에너지업계가 가짜뉴스에 적극 대응하고 REC가격 폭락 등 현안사항을 공동으로 풀어나가기 위한 한국재생에너지산업발전협의회를 공식 출범했다.

12일 재생에너지 산업계와 학계, 시민사회 등 관련 협단체들은 국회 의원회관에서 한국재생에너지산업발전협의회(이하 재발협)출범식을 개최하고 에너지 전환과 재생에너지산업 발전이라는 공동의 목표를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을 선언했다.

재발협에는 한국태양광산업협회, 한국태양열에너지협회, 한국소형풍력협의회, 한국해양에너지협회(준), 전국태양광발전협회, 한국태양광공사협회 등 산업계 협단체와 한국태양광발전학회, 한국풍력에너지학회, 한국태양에너지학회 등 관련 학회는 물론 전국시민발전협동조합연합회까지 10개 단체가 참여해 각 단체 대표자가 공동대표를 맡아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공동대표를 맡은 한국태양광산업협회 이완근 회장은 “재발협을 통해 재생에너지 산업이 국내를 넘어 세계 무대에서 활약할 수 있도록 공동의 노력과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출범식에는 평소 재생에너지 산업에 관심을 가져온 국회의원들이 참석해 출범식을 축하했다.

한국태양광산업협회 고문이며 더불어민주당 동북아평화협력특위 위원장인 송영길 의원은 격려사를 통해
재생에너지산업의 기술경쟁력을 높여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송 의원은 “우리나라는 연간 7억톤의 이산화탄소를 배출하는 세계 7대 온실가스 배출국임에도 정부는 7개 신규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을 계속하는 등 온실가스 문제의 심각성을 인식하지 못하고 있다”며 “협의회를 통해 온실가스에 대응하고 재생에너지업계간 노하우를 공유해 산업 전반적인 경쟁력을 높이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국회 산업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이종구 위원장은 탈원전에 대한 반대를 통해 신재생에너지를 반대하는 것 아니냐는 자유한국당에 대한 오해를 풀고자 한다는 말로 축사를 이어갔다.

이 위원장은 “자유한국당은 원전은 원전대로 유지하면서 신재생에너지도 함께 발전해 나가도록 유지하는 것이 당론”이라며 “신재생에너지 촉진법 개정안이 이번 회기 중 긍정적으로 처리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전 민주평화당 대표였던 조배숙 국회은 재생에너지산업발전협의회의 출범에 대해 산업적 측면에서 바라봐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조 의원은 “전세계 태양광 시장은 이미 중국이 장악해 국내 건실한 기업이 퇴출되고 700여명이 일자리를 잃는 등 부작용이 나타나고 있다”며 “이런 위기감속에서 오늘 협의회가 발족된 것이라 생각하며 산업계‧학계‧시민사회가 함께 재생에너지산업의 기술력과 경쟁력이 높아질 수 있도록 노력해줄 것”을 당부했다.

격려사에 나선 산업통상자원부 최우석 신재생에너지정책추진단장은 “여러 문제를 풀어감에 있어 방향과 방식은 현장의 목소리를 잘 담아내는 것”이라며 “조만간 9차 전력수급계획과 5차 신재생에너지기본계획 마련에 앞서 협의회와 많은 소통과 토론을 통해 바람직한 신재생에너지 정책방안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끝으로 간사를 맡은 태양광산업협회 정우식 부회장은 재발협의 출범 취지에 대해 설명했다.

정 부회장은 “재발협은 무엇보다 재생에너지 관련 가짜뉴스에 대해 산업계‧학계‧시민사회가 함께 팩트체크를 통해 강력히 대응할 것이며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를 위한 다양한 정책 제안과 재생에너지 시장과 산업의 동반성장을 위해 노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재발협은 산업계와 학계 등 전문가들로 구성된 '가짜뉴스 팩트체크 TF'를 꾸려 가짜뉴스에 강력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