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 호주 수소 산업 협력, 민간 분야로 확대
한 - 호주 수소 산업 협력, 민간 분야로 확대
  • 송승온 기자
  • 승인 2019.11.12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차 에너지자원협력위 열고 협력 강화 방안 모색

수소산업 발전협력 MOU 맺고 광물자원 MOU는 연장

[지앤이타임즈]우리나라와 호주 민간 기관들이 수소 산업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MOU를 맺었다.

양 국간 에너지 및 광물 자원 MOU도 갱신, 연장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2일 호주 캔버라 하야트 호텔에서 호주 산업혁신과학부·에너지환경부와 제29차 한-호 에너지자원 협력위를 개최했다.

이번 위원회에서는 우리나라에서 산업부 주영준 에너지자원실장, 호주 측에서는 마이크 로슨 산업혁신과학부 차관보가 각각 수석 대표로 참석해 수소, 재생에너지, 가스, 광물 등 양국간 에너지분야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먼저 수소 협력과 관련해서는 지난 9월 양국 정부가 체결한 ‘수소협력 의향서(Letter of Intent, LOI)’에 이어 민간기관간 한-호 수소산업 발전협력 MOU를 맺어 수소협력을 양적‧질적으로 확대하는 계기가 마련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호주는 내년 2월 수도인 캔버라에 ’호주 1호 수소 충전소‘를 완공할 예정이며 주 정부가 현대차로부터 구매한 수소차 20대를 충전소 완공 시기에 맞춰 인도받아 관용차로 운용하는 등 수소 모빌리티를 적극 추진 중이다.

천연가스 분야에서는 우리나라의 제2위 LNG 수입국인 호주와 안정적인 LNG 수급을 위해 공조하기로 합의하는 한편 호주와 공동 추진 중인 LNG 개발‧생산사업의 성공적인 운영을 위해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우리나라는 지난 해 기준 전체 LNG 수입량의 17.9%에 해당되는 787만톤을 호주에서 들여왔다.

한국가스공사는 현재 GLNG에 39억불, Prelude에 19억 불 등 총 58억9천만불을 투자중이다.

양국이 모두 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을 적극 추진 중인 점을 반영해 상호 정책 및 정보 교류, 공동프로젝트 등 협력도 확대한다.

현재 서부발전 컨소시엄은 호주 빅토리아주 배너튼에 110MW 규모 태양광사업을 추진중으로 연내 완공 예정이다.

이외에도 유연탄, 철광석 등 전통적인 광물 자원 분야 뿐만 아니라 산업구조 변화에 따라 수요 확대가 예상되는 리튬 등 희유금속분야로 협력을 확대하기 위해 양측은 ‘한-호 에너지 및 광물 자원 MOU'를 갱신하기로 했다.

한편 한호주 에너지자원 협력위위원회는 1980년 이후 지속되어 온 양국간 에너지․광물자원분야 공식 협력창구로 정례적으로 양국을 오가며 개최중이다.

지난 2016년 서울 개최 이후 3년만에 이번에 열리게 됐는데 양측은 내년에 한국에서 제30차 한-호 에너지자원 협력위를 개최하기로 합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