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공사, 軍 유류저장시설 안전관리 지원나선다
석유공사, 軍 유류저장시설 안전관리 지원나선다
  • 정상필 기자
  • 승인 2019.11.06 2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육군과 ‘재난안전관리 상호 협력’ 협약 체결

석유비출시설 재난발생시 軍 즉각적 지원 나서기로

공공기관의 국가안전 사회적 책무 이행
한국석유공사 양수영 사장(왼쪽)과 서욱 육군참모총장이 ‘재난안전관리 상호 협력’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한국석유공사 양수영 사장(왼쪽)과 서욱 육군참모총장이 ‘재난안전관리 상호 협력’ 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지앤이타임즈] 석유공사가 군의 유류 저장시설 안전관리를 지원하고 육군은 석유비축기지 재난발생시 즉각적인 지원에 나서기로 하는 등 안전관리 능력 향상을 위해 협력한다.

한국석유공사와 육군은 6일 충남 계룡시 육군본부에서 재난안전관리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 날 한국석유공사 양수영 사장과 육군 서욱 참모총장은 군의 유류 저장시설·관리 업무에 있어서 협력을 강화해 안전한 사회 실현에 적극 협력키로 했다.

공사는 육군의 유류 안전관리 능력 향상을 위해 시설점검과 위험물 안전관리 교육을 실시하는 등 전문기술을 지원한다.

육군은 석유비축기지 재난발생 시 필요한 인력과 장비를 즉각 지원하게 된다.

공사는 이번 협약 체결을 통해 국가중요시설인 석유비축기지의 재난대비태세 강화는 물론 군 유류시설 안전관리를 지원함으로써 국민안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석유공사 양수영 사장은 “긴밀한 협력체계 구축을 통해 보다 확고한 국민안전 시스템을 구현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