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친환경 사회적기업 육성 나서
SK이노베이션, 친환경 사회적기업 육성 나서
  • 정상필 기자
  • 승인 2019.11.05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환경부와 ‘사회적기업 성장 지원금 전달식’ 개최

최종 선정 3개 업체에 총 4억원 전달…경영노하우도 전수

[지앤이타임즈] SK이노베이션(대표이사 사장 김준)이 환경부와 함께 친환경 사회적기업 생태계 조성에 나선다.

SK이노베이션은 5일 서울 SK서린빌딩에서 SK루브리컨츠 지동섭 사장과 환경부 관계자, 사회적 기업 대표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환경분야 사회적기업 성장 지원금 전달식’을 개최했다.

이날 SK이노베이션은 지난 5월 환경부와 공동 개최한 ‘환경분야 사회적기업 창업 아이디어 공모전’에서 최종 선발된 소무나, 몽세누, 자연에 버리다 등 3개 업체에 총 4억원의 성장지원금을 전달했다.

사회적 기업 소무나는 시동을 끈 상태에서 배터리 제어 시스템으로 냉동/냉장 온도를 유지하는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몽세누는 폐플라스틱을 활용해 의류와 소품을 생산하는 기업이며 자연에 버리다는 분해가 잘 되는 친환경 빨대를 생산하고 있다.

사회적기업 소무나 송종원 대표는 “SK이노베이션의 성장 지원금 덕분에 사업 초기 재정적인 불안감을 떨치고 다양한 사업적 지원으로 사업이 조기에 안정화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SK이노베이션은 성장 지원금 전달에 그치지 않고 재무, 법무, 마케팅 등 SK이노베이션의 경영 노하우와 제품 기술 및 디자인 개발, 생산, 특허출원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이들 사회적 기업을 지원한다.

또 사회적기업들이 SK이노베이션의 사업과 연계해 사업을 성장시키고 함께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기회를 모색할 예정이다.

SK루브리컨츠 지동섭 사장은 “기업들이 보유한 친환경 기술로 환경문제에 적극 대응할 수 있는 성과를 만들어 내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SK이노베이션이 보유한 역량을 공유인프라로 제공해 환경분야 사회적 가치 창출에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에 성장지원금을 받은 기업들은 ‘환경분야 사회적기업 창업 아이디어 공모전’에 응모한 130여개 업체 중 ▲사업모델의 환경문제 해결 여부 ▲사업 실현 가능성 ▲사회적 가치 확장성 등을 종합적으로 검증해 최종적으로 집중 육성 대상에 선정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