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 1000억 규모 그린본드 발행 추진
GS칼텍스 1000억 규모 그린본드 발행 추진
  • 정상필 기자
  • 승인 2019.10.17 0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기오염 물질 저감·악취 관리 등 환경 시설에 투자

회사 설립 이후 처음, 수요 예측 따라 증액될 수도

[지앤이타임즈]GS칼텍스(대표 허세홍)가 1000억원 규모의 그린본드를 발행한다.

회사 설립 이래 처음으로 발행하는 것인데 그린 본드로 조성된 자금은 환경 시설 투자 강화에 사용된다.

GS칼텍스는 17일 금융감독원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오는 21일 그린본드 발행을 위한 수요 예측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발행 조건은 수요예측 이후 결정되는데 해당 채권 발행 규모는 1,000억원에서 시작해 수요예측 결과에 따라 증액될 수도 있다는 설명이다.

발행조건은 단기 3년, 장기 10년이며 오는 29일 발행될 예정이다.

그린본드로 마련한 자금을 여수 공장 환경 시설을 확충하는데 사용된다.

특히 대기오염 물질 저감장치 설치, 악취 관리 시스템 구축 등 오염물질 배출량 저감을 위한 설비 투자에 집중할 예정이다.

GS칼텍스에 따르면 이번 그린본드 발행은 적극적인 친환경 경영 의지에서 시작된 것으로 환경 친화 관련 시설 투자가 마무리되면 미세먼지 원인물질 등 대기오염 물질 배출량 저감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내 환경·사회·지배구조 채권 시장이 초기 단계인 상황에서 이번 그린본드 발행은 시장 활성화를 위해 선제적으로 참여하는 것에도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일부 국가에서는 제도적 인센티브도 제공 중인 반면에 국내 ESG 채권 시장은 아직 시작 단계이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회사 관계자는 “최근 GS칼텍스의 비전선언문이 ‘우리는 업계 최고의 경쟁력을 기반으로 가장 존경 받는 에너지·화학기업이 되겠습니다’로 변경했는데 그 중심에 친환경 경영이 자리잡고 있고 이번 그린본드 발행을 통해 첫걸음을 내딛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GS칼텍스는 대기오염 저감, 수자원 리스크 관리, 수질오염 저감, 유해물질 관리, 폐기물 관리, 토양오염 예방 등 환경오염물질 관리에 적극적으로 투자를 진행중으로 그 결과 친환경 제품 매출액이 연간 약 1조원으로 2018년 기준 총 매출액의 2.7%를 차지했고 폐기물 재활용율도 67%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