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연료전지, 정부까지 나서 ‘주민반발 잠재우기’ 총력
인천연료전지, 정부까지 나서 ‘주민반발 잠재우기’ 총력
  • 송승온 기자
  • 승인 2019.10.16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설명회, 산업부 신에너지산업과장에 집중 질의
에기평, 안전관리 기준 엄격한 국가서 방폭인증 획득

▲ 14일 인천연료전지 주민설명회에서 건설을 반대하는 주민들이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지앤이타임즈 송승온 기자] “우리 동네 연료전지도 주민들의 반발없이 안전하게 운영중이다”.

인천연료전지 건설을 반대하는 일부 지역주민들 앞에서 마이크를 잡은 산업부 최연우 신에너지산업과장의 말이다.

이달 중 공사재개 방침을 밝힌 인천연료전지(주)는 지난 14일 동구주민행복센터에서 한국에너지공단과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H2 KOREA) 공동주관으로 수소연료전지 주민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날 설명회는 시작 1시간 전부터 연료전지 건립을 반대하는 주민들이 동구 주민행복센터 인도를 에워싸고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쳤다. 

이후 설명회장에 들어와 산업부 신에너지산업과 최연우 과장의 발표가 끝나자 퇴장했고, 일부 비대위 소속 주민들은 남아 질의를 계속했다.

특히 이날 산업부 최연우 과장은 비대위 소속 주민들의 안전성에 대한 ‘정부의 확답’을 달라는 거듭된 요구에 ‘연료전지는 안전하다’는 사실을 본인이 사는 동네에 설치돼 운영되고 있는 연료전지를 예를 들며 설명을 이어갔다. 

최 과장은 “강남구 개포 래미안 블래스티지에 설치된 22kw의 연료전지를 기준으로 반경 200m 안에 개포중학교과 개포도서관이 있고, 500m 반경에 대단위 단지인 개포주공1단지아파트와 개원중학교, 수도전기공업고등학교가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반경 700m 이내에 개포 경남아파트, 개포우성3차아파트, 개포 래미안 포레스트 등이 있으며, 강남 주민들의 반대는 없었다”고 말했다.

에너지기술평가원 정기석 PD는 수소는 친환경적이고 안전한 미래에너지로 미국, 독일. 일본, 중국 등 선진국들과 주변 강국들이 수소경제 선점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연료전지는 발전소라기보다는 ‘무한 배터리’ 개념으로 건전지와 원리가 동일하며, 연료를 계속 공급하는 한 발전하는 무한 배터리라고 설명했다. 

정기석 PD는 “연료전지는 미국, 캐나다 등 안전관리 기준이 엄격한 국가에서 방폭 인증을 획득했으며, 그보다 더 안전기준이 깐깐한 국내 기준을 모두 통과하고 제작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동구에 건설되는 연료전지는 수소축적이 불가능해 폭발 위험이 전혀 없고, 압력조절장치, 화재방지장치, 가스누출탐지기 등 시스템 안전장치가 전 주기에 걸쳐 구축돼 있어 안심할 수 있는 안전기술이라고 강조했다.

에너지전환포럼의 양이원영 처장은 석탄화력발전을 줄여가기 위해서는 도심의 분산전원을 늘려가야 하고 이에 적합한 것이 연료전지이며, 다른 발전 방식에 비해 친환경 발전원임을 통계 자료를 바탕으로 설명했다. 

한편 인천에서 3년째 가정용 연료전지를 사용하고 있는 김모씨(여)는 전기요금이 40여만원이 나왔는데 연료전지 설치 후 15만원 정도를 내고 있다고 했다. 

소음은 통돌이 세탁기의 탈수가 시작될 때의 소리 정도로 지속적으로 나는 것이 아닐뿐더러 세탁실 문을 닫아주면 실내에서는 거의 들리지 않으며, 원격관리 시스템으로 수시로 업체에서 안전점검을 하고, A/S가 신속하게 이뤄져 편리하게 사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동구비대위 주민들은 발표가 끝나고 질의응답 시간에 많은 질문을 쏟아내면서 특히 산자부 최연우 과장에게 집중적으로 답변을 요구하기도 했다. 설명회는 예정된 시간을 훌쩍 넘겨 6시경 마무리됐다.

▲ 14일 인천연료전지 주민설명회에서 산업부 최연우 신에너지산업과장이 발언하는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