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5년간 가스 사고 중 65%가 'LPG'
최근 5년간 가스 사고 중 65%가 'LPG'
  • 정상필 기자
  • 승인 2019.10.15 2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PG 용기 안전관리 소홀 탓, 재검기관 지역편중도 심각

용기 검사비율 20%, 사고대비 안전관리 실효성 낮아

김정재 의원, “현행법 개정 통해 LPG 안전점검 횟수 늘려야”

[지앤이타임즈] 최근 5년간 발생한 가스사고 587건 중 LPG가 원인이 된 사고가 60% 이상인 382건으로 LPG 안전관리를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산업통산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자유한국당 김정재 의원(경북 포항북)은 전체 유통되는 약 800만개의 LPG 용기 중 해마다 160만개의 LPG 용기가 재검사 되지만 LPG 가스 사고는 줄지 않고 있어 LPG 용기 검사주기를 더 줄여 안전관리의 실효성을 높여야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이 한국가스안전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발생한 가스사고 현황에 따르면 전체 587건의 가스 사고 원인으로 LPG가 382건, 도시가스는 130건, 고압가스는 75건으로 나타났다.

LPG의 경우 매해 전체 가스 사고 원인의 60% 이상을 차지했다.

LPG 사고 원인 중 노후된 LPG 용기와 안전관리 소홀이 사고의 주요 원인으로 나타났다.

LPG 용기는 최초 한국가스안전공사로부터 검사를 받고 그 이후에 생산년도에 따라 5년 사이에 한번 재검사를 받도록 돼있다.

이때 재검사는 한국가스안전공사로부터 위탁받은 민간업체가 수행하는데 현재 전국에 재검사 수행 민간업체는 총 20개가 있다.

하지만 서울, 인천, 대전, 대구, 울산, 광주, 전북 총 7개 지역에는 검사위탁업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나 지역편중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김 의원은 “도시가스가 잘 보급된 서울, 대구 같은 대도시도 LPG를 사용하는 다수의 시설들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재검사 위탁업체가 없는 것은 심각한 안전관리 문제를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밖에도 현행 ‘고압가스안전관리법’에 따르면 LPG 용기 재검사 기준은 신규검사 후 경과 연수에 따라 15년 미만인 LPG 용기는 5년마다 검사를 받게돼 있다.

김정재 의원은 “매년 20%의 LPG 용기가 검사를 받지만 전체 가스 사고에서 LPG가스 사고가 차지하는 비율은 60%이하로 줄어들지 않는다”며 “현행 검사 주기를 조정해 검사비율을 30% 이상으로 높여 LPG 용기 안전관리의 실효성을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