끊이지 않는 ESS 화재, 예고된 인재되서는 안된다
끊이지 않는 ESS 화재, 예고된 인재되서는 안된다
  • 이진영 기자
  • 승인 2019.10.07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앤이타임즈] 에너지저장장치로 불리는 ‘ESS(Energy Storage System)’ 화재가 끊이지 않고 있다.

2017년 8월 전북 고창을 시작으로 올해 6월까지 전국 각지에서 총 23건의 ESS 화재 사고가 발생했다.

이와 관련해 정부는 ‘민관합동 ESS 화재사고 원인조사 위원회’까지 꾸려 실태 조사를 벌였고 제조와 설치, 소방 기준 강화를 비롯해 ESS가 이미 설치되어 있는 사업장에 대한 특별 조사를 실시하고 가동 중단도 권고하는 대책을 내놓았다.

하지만 이후에도 관련 사고는 끊이지 않고 있는데 8월 충남 예산, 9월에는 강원 평창과 경북 군위에서 ESS 화재 사고가 잇따르고 있다.

ESS는 말이 에너지저장장치이지 실제로는 전기에너지를 저장하는 설비로 신재생에너지 발전 확대에 필수적인 설비이다.

태양이나 바람 등을 활용한 재생에너지 발전은 일조량이나 풍질 등 자연 환경 조건에 의존할 수 밖에 없어 전력 생산이 어려운 심야 시간대에 대비해 ESS에 전력을 저장해 놓고 빼내어 사용하고 있다.

피크 수요를 줄이기 위해 전력 수요가 덜한 시간대에 ESS에 전기를 저장하는데도 유용하다.

그런데 화재와 폭발 사고가 끊이지 않으면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위협하는 흉기가 되고 있으니 어떤 명분으로도 설치를 장려해서는 안 될 지경에 처해 있다.

현 정부의 에너지전환 방향이 아무리 올바르다고 해도 제도와 기술적으로 안전을 담보할 수 없다면 ESS는 재생에너지 확대를 위한 파트너가 될 수 없고 돼서도 안된다.

더 이상의 보급이 확대되기 이전에 완벽한 안전 관리가 선행돼야 한다.

그렇지 않고서는 ‘예고된 인재(人災)’에서 벗어날 수 없고 정부가 그 인재를 방관했다는 비난을 모두 책임질 수 밖에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