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새 해임 35명 등 한전 직원 342명 징계
3년 새 해임 35명 등 한전 직원 342명 징계
  • 이진영 기자
  • 승인 2019.09.20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산하 41개 기관 전체는 1182명 달해

김삼화 의원 ‘공공기관 기강 확립 방안 마련돼야’

[지앤이타임즈]산업통상자원부 산하 41개 공공기관에서 지난 3년간 총 1182명의 임직원이 징계를 받았다.

이중 한국전력공사는 35명이 해임되는 등 총 342명이 징계받아 가장 많았다.

국회 김삼화 의원(바른미래당)은 산업부에서 제출받은 2017년~2019년 8월 사이 산하기관 임직원 징계 현황 자료를 공개했는데 해임 101명, 정직 109명, 감봉 311명, 견책 578명 등 총 1182명이 징계를 받았다.

징계 사유는 도로교통법‧행동강령 위반 등 법‧직무 관련 위반 등이 699명으로 59.1%를 차지했다.

업무소홀‧근무태만 등 업무 불성실도 34.3%에 해당되는 406명에 달했다.

또한 금품수수와 입찰비리 등 각종 비리는 47명, 성추행‧성희롱 등 성 관련 부적절 처신 20명, 폭행 10명 등이 뒤를 이었다.

기관별로는 한전이 342명으로 가장 많았고 한전KPS가 126명, 가스공사 113명, 한국수력원자력 97명, 한국석유관리원 51명, 가스안전공사 47명, 남동발전 44명, 가스기술공사 41명을 기록했다.

해임된 직원 수도 한전이 35명으로 가장 많았고 가스공사 11명, 한전KPS 10명, 가스안전공사 8명, 한수원 7명, 남동발전 6명 순으로 나타났다.

전체 직원 수 대비 징계 직원 비율은 한국에너지정보문화재단이 14.2%로 가장 높았고 석유관리원 14.1%, 한국에너지재단 12.8%,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9.0%, 원자력환경공단 7.9%, 한국스마트그리드사업단 6.6%를 기록했다.

직원 수가 1000명 이상인 기관 중에서는 가스안전공사가 3.1%로 가장 높았고 가스공사가 2.7%, 가스기술공사 2.4%, 한전KPS 2.1% 순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김삼화 의원은 “산업부 산하 공공기관에서 해마다 평균 30명이 넘는 직원이 해임되고 300명 이상이 징계를 받는다”며 “정부는 공공기관 직원들의 기강을 확립하는 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