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유전 피격 불안 진정세, 두바이유도 하락
사우디 유전 피격 불안 진정세, 두바이유도 하락
  • 김신 기자
  • 승인 2019.09.19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거래 가격 4.2$/B 내려, WTI·브렌트도 연일 ‘↓’

IEA 사무총장 ‘전략 비축유 방출 필요 없다’ 평가

[지앤이타임즈]사우디 원유 처리 시설 피격 사건에도 불구하고 국제유가가 일제히 하락했다.

전 날 유일하게 상승세를 보인 두바이유 가격도 상당폭 내렸다.

석유공사에 따르면 18일 WTI 가격은 전일 대비 배럴당 1.23불 내린 58.11불로 마감됐다.

브렌트유 역시 0.95불 하락한 63.60불을 기록했다.

두바이유 현물 가격 역시 전 날 보다 1배럴에 4.23불 떨어진 63.30불을 형성했다.

전날에도 WTI나 브렌트유 가격은 하락했지만 중동산 원유 지표인 두바이유 가격은 배럴당 3.65불이나 올랐다.

하지만 18일 거래 시장에서는 두바이유 가격도 큰 폭의 하락세로 반전됐다.

이처럼 국제유가가 일제히 내림세를 보이는 배경은 사우디 유전 피격 사태가 진정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되고 있다.

실제로 IEA 사무총장은 사우디 석유 처리 시설 피격에 대한 영향으로 전략비축유를 방출할 필요가 없다고 발언했고 미국 원유 재고 증가, 달러화 강세 등이 유가 하락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IEA 파티 비롤(Fatih Birol) 사무총장은 18일 ‘사우디 석유시설이 공격당했지만 복구가 진행 중이고 현재 시장에 공급이 원활하다‘며 전략비축유 방출이 필요하지 않다고 발언했다.

다만 사우디 등 중동 긴장감이 지속되고 이란에 대한 추가 제재 예상 등이 유가 하락폭을 제한했다는 평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