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단위 투자 한전 호주 바이롱 광산, 좌초 위기
조 단위 투자 한전 호주 바이롱 광산, 좌초 위기
  • 김신 기자
  • 승인 2019.09.18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주 독립계획위원회, 개발 허가 발급에 ‘부동의’

온실가스 배출·지하수 오염 등 자연 훼손 우려

2010년 투자 이후 9년째 빈 손, 원료 수급도 차질 우려

[지앤이타임즈]한국전력이 호주에서 추진중인 바이롱 광산 사업이 사실상 좌초 위기에 몰렸다.

호주 정부가 개발을 허가 하지 않기로 정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기 때문이다.

한전은 지난 2010년 이후 호주 뉴사우스웨일즈(NSW) 바이롱 광산 사업에 총 사업비 11억2800만불을 투자해 개발을 추진중이다.

2010년에 호주 앵글로 아메리칸 사에서 4190억원에 광산을 인수했고 현재까지 개발 관련 프로젝트에 총 7000억원 이상을 투자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특히 한전은 바이롱 유연탄 광산 개발을 위해 현지 법인인 KEPCO Bylong Australiapty.Ltd을 설립했고 발전자회사 5곳까지 참여해 100%의 지분을 보유중이다.

한전에 따르면 바이롱 광산은 원량이 8억7000만톤으로 추정되며 광산 건설이 완료되면 연간 360만톤의 유연탄을 생산할 수 있다.

문제는 개발 과정에서 환경 타당성 관문에 부딪쳐 현재까지 개발 승인을 받지 못해 왔다는 점인데 최근 허가 자체가 부동의 결정 나면서 사실상 개발이 불가능하게 됐다는 분석이다.

호주 독립계획위원회(Independent Planning Committee)는 18일, 광산 개발로 인한 대기오염, 소음 등은 수용할 수 있는 수준이지만 광산 개발과 관련한 온실가스 배출, 지하수 오염 및 자연 훼손 등 장기적 환경 영향에 중대한 우려가 있다며 개발허가 발급에 동의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발표한데 따른 것이다.

호주 독립계획위원회의 이번 결정으로 한전은 조 단위 예산이 투입된 해외 자원 개발 사업이 좌초될 위기에 내몰렸고 해외에서 안정적으로 석탄 발전 원료를 조달하겠다는 계획도 차질을 빚게 됐다는 평가인데 한전측이 향후 어떤 대응 카드를 내놓을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