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너지, 국내 제조업 최초 그린 본드 발행 추진
SK에너지, 국내 제조업 최초 그린 본드 발행 추진
  • 김신 기자
  • 승인 2019.09.09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천~5천억 규모, 감압 잔사유 탈황설비 구축에 투자

내년 선박유 황 규제 강화로 저유황유 수요 확대에 대응

[지앤이타임즈]SK에너지(대표 : 조경목)가 3천억원 규모의 그린 본드를 발행한다.

‘그린 본드(green bond)’는 친환경 사업에 투자할 자금을 마련하는 목적으로만 발행할 수 있는 채권이다.

신재생 에너지 개발, 공해 방지 처럼 환경을 보호하는 사업 비용으로만 쓸 수 있는데 제조업 중 국내에서 그린본드를 발행하는 것은 SK에너지가 처음으로 알려지고 있다.

SK에너지는 오는 18일 그린본드를 발행하기 위해 수요 예측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발행 조건은 수요 예측 이후 결정하는데 발행 규모는 3천억원으로 시작해 최대 5천억원까지 증액을 고려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그린 본드 발행일은 이달 26일이다.

SK에너지가 그린본드를 발행하는 이유는 친환경 사업에 지속적으로 투자해 환경을 개선하고 사회에 공헌하기 위해서라는 설명이다.

사업을 통해 경제적 가치뿐 아니라 사회적 가치도 함께 달성하겠다는 SK그룹의 ‘더블보텀라인(DBL)’ 경영의 일환이라는 것.

투자자들이 사회에 기여하는 기업에 투자를 통해 사회적 가치를 실천하는 추세가 늘어나고 있는 점과 정부, 국제기구 등이 환경규제를 강화하는 흐름도 고려했다고 회사측은 밝혔다.

SK에너지는 그린본드로 모은 자금을 울산 사업장인 울산CLX(Complex; 콤플렉스)내에 건설중인 감압 잔사유 탈황설비(VRDS) 구축에 사용할 계획인데 이 설비는 선박 연료에서 황 성분을 제거해 저유황유를 만든다.

황 성분이 낮은 연료는 매연을 적게 배출한다.

국제해사기구(IMO)가 선박 연료에 포함된 황 함량 비중을 현재 허용기준인 3.5%에서 0.5%로 대폭 낮추는 ‘IMO2020’ 규제를 내년 초부터 시행하면서 저유황유 수요는 내년부터 폭발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모든 선박은 저유황유를 쓰거나 황 성분을 자체적으로 제거하는 설비를 갖춰야 한다.

이와 관련해 SK에너지는 내년 초까지 감압 잔사유 탈황설비를 완공해 하루 4만 배럴의 저유황유를 생산할 계획으로 이를 통해 매년 2000억원~3000억원 규모의 수익을 낼 것으로 전망하고 있어 그린 본드 발행 규모 등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SK에너지 지주회사인 SK이노베이션도 지난 8월 국내 기업 최초로 그린 론(Green Loan) 조달을 추진중이다.

그린 론 역시 그린본드처럼 친환경 사업 자금을 모으는 방법 중 하나로 SK이노베이션은 그린 론으로 모은 투자금을 친환경 신성장 동력으로 키우고 있는 배터리, 분리막을 생산할 해외 공장을 짓는데 사용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