묘도 LNG 터미널, 사업투자 금융자문 시작
묘도 LNG 터미널, 사업투자 금융자문 시작
  • 송승온 기자
  • 승인 2019.09.06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DB산업은행-보성그룹 포괄적 업무협약 체결
에너지 기간산업 확충 및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 한양 채정섭 대표이사 사장(왼쪽부터), KDB산업은행 임맹호 자본시장부문장, 보성산업‧서남해안기업도시개발 김한기 대표이사 부회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지앤이타임즈 송승온 기자] ㈜한양과 보성산업(주) 등이 속한 보성그룹은 지난 5일 한양타워에서 KDB산업은행과 ‘묘도 동북아 LNG 허브 터미널 조성’ 등 에너지 및 지역개발 사업에 대한 상호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 협약으로 KDB산업은행은 보성그룹이 국가 미래성장동력 육성 방향에 맞춰 전남 여수 광양만 묘도 약 87만 제곱미터(약 26만5000평) 부지 위에 20만kL LNG 저장탱크 4기(1단계 사업 기준, 최대 13기), 항만, 기화설비 등을 조성하는 동북아 LNG 허브 터미널 등 에너지 사업에 대한 예비 금융자문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보성그룹이 추진하고 있는 영암 해남 기업도시 ‘솔라시도’, 새만금 신시-야미지구 개발사업 등의 추진을 위해 상호 협력함으로써 양측은 국가 에너지 기간산업 확충 및 지역기반 개발사업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촉진한다는 계획이다.  

보성그룹 관계자는 “에너지 및 인프라 영역에서 풍부한 사업 경험과 노하우를 축적한 KDB산업은행과의 협력을 통해 보성그룹이 추진하고 있는 LNG 가스사업, 신재생에너지 개발과 발전, 기업도시 개발 등의 안정적인 사업추진이 한층 더 탄력을 얻게 됐다”고 밝혔다. 

또한 “양 기관의 협력관계를 기반으로 성공적 사업수행과 아울러 국가 산업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활로를 함께 모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