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에너지 기술, UAE서 세계를 만나다
대한민국 에너지 기술, UAE서 세계를 만나다
  • 송승온 기자
  • 승인 2019.09.06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 공·사대기업 9개사 및 중소기업 16개사 참여
전 세계 150여개국서 에너지 전문가 1만여명 참가

[지앤이타임즈 송승온 기자] 한국에너지재단(이사장 김광식)과 한전, 한수원 등 9개 기관이 공동 주관하는 ‘2019 아부다비 세계에너지총회 한국관’은 대한민국의 에너지 정책과 기술력을 홍보함으로써 에너지 한류를 전 세계에 알릴 계획이다.

아랍에미레이트(UAE)수도 아부다비에서 개최되는 2019 아부다비 세계에너지총회 전시회에 한전, 한수원, 가스공, 석유공 등 에너지 관련 공기업과  S-OIL, 대성그룹, 두산중공업, KT, SKT 등 사기업 5개사, 총 9개 에너지 공·사 대기업이 협력 중소기업 16개사와 함께 한국관을 설치하고 오는 9일부터 12일까지 전시를 할 예정이다.

세계 최대 민간 에너지 기구인 세계에너지협의회(World Energy Council)주최로 총회 및 전시회가 3년마다 열리는데 이번 총회 및 전시회에는 전세계 150여개국에서 1만여명의 에너지 전문가가 참여할 예정이다.

이번 한국관에는 UAE 사업을 비롯해 활발한 해외 사업을 추진 중인 한국수력원자력·한국석유공사·S-OIL은 물론 한국전력공사, 한국가스공사, 대성그룹, 두산중공업이 참여해 ‘에너지 한류’의 경쟁력을 한층 더 높이고, 에너지 분야와 IT 기술의 접목으로 에너지 솔루션 시장을 개척하고 있는 SKT, KT가 참여하여 미래형 에너지 강국으로서의 대한민국의 면모도 부각시킬 예정이다.

이밖에도 이번 전시회에서는 에너지 각 분야에서의 뛰어난 기술력을 갖춘 16개의 중소기업이 참여하여 해당 기업의 기술 홍보와 바이어 상담을 통해 해외 시장 진출을 모색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