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효율 혁신 주제 ‘2019 대한민국 에너지대전’ 개막
에너지효율 혁신 주제 ‘2019 대한민국 에너지대전’ 개막
  • 정상필 기자
  • 승인 2019.09.03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부터 4일간 역대 최대 307개사 1,100개 부스 전시

에너지효율 특별관 등 주제별 15개 전시관운영

‘자전거 발전 기네스 도전’ 등 14가지 체험 프로그램도 운영

에너지효율 혁신 위한 향후 비전 및 과제 한 눈에 볼 수 있을 것
'2019 대한민국 에너지대전' 개막식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주영준 실장과 한국에너지공단 김창섭 이사장, 한국태양광산업협회 이완근 회장 등 내빈들이 전시회 주제별 큐브를 완성시킨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 대한민국 에너지대전' 개막식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주영준 실장과 한국에너지공단 김창섭 이사장, 한국태양광산업협회 이완근 회장 등 내빈들이 전시회 주제별 큐브를 완성시킨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지앤이타임즈] 올해로 39회째를 맞는 2019 대한민국 에너지대전이 ‘더 나은 미래로 나아가는 첫 걸음, 에너지효율 혁신’을 주제로 3일부터 6일까지 개최된다.

산업통상자원부과 주최하고 한국에너지공단이 주관하는 ‘2019 대한민국 에너지대전’은 역대 최대 규모인 307개사가 참여해 에너지 효율혁신과 중소기업 수출 지원, 지역 및 공공 에너지 산업‧정책, 국민 참여의 장으로 이루어졌다.

개막식에서 산업부 주영준 에너지자원실장은 축사를 통해 에너지 효율 혁신은 깨끗하고 안전한 에너지로의 전환을 위해 반드시 거쳐야 할 과제임을 강조했다.

산업통상자원부 주영준 실장이 '2019 대한민국 에너지대전' 개막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주영준 실장이 '2019 대한민국 에너지대전' 개막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에너지효율은 가장 친환경적이고 경제적인 제1의 에너지원으로 낮은 생산비용과 대규모 발전시설 건설에 따른 갈등을 피할 수 있는 잇점 등 에너지안보 측면에서도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

주요 선진국들은 에너지효율 향상노력을 통해 경제성장과 에너지소비 감소를 함께 달성하고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세계 8위의 대표적 에너지다소비 국가로 에너지 소비가 지속 증가중이며 에너지원단위는 OECD 35개국 중 33위의 최하위 수준으로 다소비‧저효율 에너지 소비구조가 고착화되어 있는 실정이다.

주영준 실장은 “정부는 2030년까지 선진국형 에너지 소비구조 실현을 위한 에너지효율 혁신정책을 발표했다”며 “정부가 일방적으로 규제를 강화하기보다는 우리 기업 및 소비자와 협력해 효율 혁신을 위한 자발적 참여와 실천을 유도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서 산업부 주영준 실장을 비롯해 에너지공단 김창섭 이사장, 한국태양광산업협회 이완근 회장 등 내빈들은 2019 대한민국 에너지대전 6대 주제가 담긴 큐브를 완성하는 퍼포먼스를 펼치며 전시회 개막을 알렸다.

올해 대한민국 에너지대전에서는 에너지효율 혁신 특별관을 신설해 에너지효율혁신을 위한 향후 비전 및 과제를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했다.

에너지효율관에는 ICT가 접목된 전자제품, 고효율 에너지 솔루션 등 다양한 제품과 기술이 전시됐다.

'2019 대한민국 에너지대전'에서 내빈들이 오텍캐리어가 전시한 빌딩관리시스템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2019 대한민국 에너지대전'에서 내빈들이 오텍캐리어가 전시한 빌딩관리시스템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녹색건축 특별관에서는 한국토지주택공사 등 9개 녹색건축 인증기관에서 수행하는 건축물 에너지 효율등급 인증제도를 소개한다.

스마트조명 특별관은 한국광기술원 등 15개 중소‧중견 기업이 공동으로 참여하는 등 다양한 부분에서 에너지효율과 관련된 제도와 제품, 기술을 만나볼 수 있다.

지역EXPO관에는 서울부터 제주까지 역대 최다인 16개 광역지자체가 참여해 지역 내 우수 중소기업 제품 및 지자체 에너지 정책성과를 전시해 지자체별 에너지 정책을 홍보한다.

공공에너지관에는 한국남동발전 등 발전 6사와 한국지역난방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 한국전기안전공사 등 공공기관이 대거 참여해 에너지 정책 현황과 성과를 전시하고 에너지 효율향상과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를 위한 정부 정책을 한 눈에 보여준다.

국민참여관은 NGO, 사회적 기업 등이 참여하는 시민단체관과 에너지 분야 일자리 창출을 위한 스타트업관, 더불어 생활 속 에너지를 체험할 수 있는 에너지 체험관으로 구성되어 있다.

신재생에너지관에서는 현대에너지솔루션(주), (주)신성이엔지, (주)두산퓨얼셀, 유니슨(주), 솔라커넥트 등이 참가해 태양광과 풍력, 수소, 연료전지, ESS 등 신재생에너지원별 제품과 기술을 전시한다.

'2019 대한민국 에너지대전'에 전시된 유니슨의 풍력발전시설 모형
'2019 대한민국 에너지대전'에 전시된 유니슨의 풍력발전시설 모형

이번 전시회에서는 에너지 분야 적정기술을 활용한 스타트업의 제품 및 창업 아이디어의 무료전시를 지원하고 중앙무대에서 진행되는 ‘에너지분야 스타트업 시민참여 공개심사’를 통해 비즈니스 모델 발굴 및 일자리 창출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어렵게 느껴질 수 있는 에너지를 일반 국민들에게 쉽게 다가갈 수 있도록 다양한 체험‧교육 프로그램도 준비됐다.

'2019 대한민국 에너지대전'에서 참관인들이 직접 자전거발전을 통해 솜사탕을 만드는 체험을 하고 있다.
'2019 대한민국 에너지대전'에서 참관인들이 직접 자전거발전을 통해 솜사탕을 만드는 체험을 하고 있다.

‘자전거 발전 기네스 도전!’이나 ‘찾아가는 에너지 놀이터’, ‘수소 자율주행 자동차 만들기’, ‘에너지 몬스터 VR체험’, ‘에너지 미로탈출’ 등 다채로운 체험행사도 직접 참여할 수 있다.

'2019 대한민국 에너지대전'에서 에너지 토크 콘서트가 진행되고 있다.
'2019 대한민국 에너지대전'에서 에너지 토크 콘서트가 진행되고 있다.

이밖에도 중앙무대에서는 에너지 토크 콘서트와 태양광 창업자 교육, 재생에너지 크라우드 펀딩 강연 등 다양한 분야의 교육도 진행될 예정이다.

한국에너지공단 김창섭 이사장은 “이번 전시회는 4일간 총 15개 전시관, 49회 세미나․포럼․교육 행사, 14개 국민참여 및 체험 프로그램 등으로 다채롭게 진행된다”며 “효율이 높은 제품과 시설이 더 많이 생산되고 선택되는 새로운 소비문화가 만들어지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