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경제, 환경적 측면 CO₂-free 수소 공급돼야 “정당”
수소경제, 환경적 측면 CO₂-free 수소 공급돼야 “정당”
  • 정상필 기자
  • 승인 2019.08.31 0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수소 1kg 생산에 CO₂ 7,2kg 배출될 것

기후변화 고려한 ‘그린수소 인증제’ 등 도입 필요

수소경제 위해 주민수용성 가장 중요…국민 대상 홍보강화 해야
에너지경제연구원은 30일 개원 33주년 세미나를 개최한 가운데 김재경 박사가 ‘수소경제 로드맵 이행을 위한 세부전략과 과제’에 대해 주제발표를 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연구원은 30일 개원 33주년 세미나를 개최한 가운데 김재경 박사가 ‘수소경제 로드맵 이행을 위한 세부전략과 과제’에 대해 주제발표를 하고 있다.

[지앤이타임즈] 기후변화에 대응해 수소경제 활성화를 추진하는 만큼 환경적 측면에서 친환경 CO₂-free 수소 공급 확대를 추진하겠다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의 약속은 반드시 이행돼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에너지경제연구원은 30일 개원 33주년 기념 세미나를 개최한 가운데 에경연 김재경 박사는 ‘수소경제 로드맵 이행을 위한 세부전략과 과제’에 대해 주제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김 박사는 “수소경제는 수소 생산과 저장, 운송과 활용이라는 밸류체인 전반에 걸쳐 다양한 산업과 연계되어 고부가가치와 고용유발효과를 거둘 수 있다”며 “정부 차원에서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마련해 중장기적으로 수소차와 충전인프라 등 수소경제 생태계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김 박사는 “환경적 측면에서 수소경제 이행이 정당성을 갖기 위해서는 중장기적으로 반드시 친환경 CO₂-free 수소 공급 확대 약속이 이행되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CO₂-free 수소 공급 약속이 지켜지지 않는다면 기후변화에 대응해 추진하고 있는 수소경제의 정당성에 대해 환경적 측면에서 재평가가 불가피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 천연가스 추출 수소 생산과정에 CO₂ 배출돼

친환경차로 주목받고 있는 수소차는 주행과정에서 CO₂가 배출되지 않는다.

하지만 수소를 생산하는 과정, 특히 천연가스 추출 수소 생산과정에서 CO₂가 일부 배출된다.

자료에 따르면 수소 생산과정에서의 CO₂ 배출량을 추정한 결과 2020년 기준 수소 1kg 생산 시 평균 CO₂ 배출량은 7,2kg이다.

로드맵에 따라 CO₂가 발생하지 않는 그린수소 공급이 확대될 경우 2040년에는 2.4kg으로 감소하는 것으로 추정됐다.

김 박사가 객관적이고 공정한 평가를 위해 수소 생산과정에서 CO₂배출을 고려해 로드맵에 따라 경유차를 수소차로 대체, 보급할 경우 수송부문에서의 CO₂ 저감효과를 추정한 결과다.

아울러 경유차 1대는 평균적으로 대략 4만톤 이상의 CO₂를 배출하는 반면 소수차 1대의 연간 CO₂ 배출량은 2020년 2.5톤에서 2040년에는 0.8톤으로 약 67% 정도 절감되는 것으로 추정됐다.

결국 로드맵에 따라 수소차 공급 확대와 중장기적으로 CO₂-free 수소 공급을 확대 할 경우 2020년 1년동안 배출되는 CO₂를 약 3만톤 줄일수 있으며, 2040년에는 약 1천만톤까지 줄일 수 있는 것으로 전망됐다.

김 박사는 “유럽연합에서 추진하고 있는 그린수소 인증제도 보다 정확하게 그린수소 원산지 표시제도를 벤치마킹한 ‘친환경 CO₂-free 수소 인증제도’의 국내 도입이 필요하다”며 “그린수소는 생산만이 아닌 해외 수입도 추진해야 하는데 이 경우 수소 해상 운송 기술과 국내 수소 저장기지 구축도 검토되어야 할것”이라고 밝혔다.

이어진 패널토론에서 고등기술연구원 유영돈 연구원은 “유럽은 ‘그린수소’, ‘저탄소 수소’ 등 인증 조건을 두고 인센티브를 주고 있다”며 “수소는 생산에서 저장, 운송 방법에 따라 온실가스 배출도 달라지기 때문에 생산만이 아닌 저장과 운송도 중요”고 말했다.

경일대 박진남 교수는 “최근 인천 연료전지 발전소가 주민들의 반대로 건설이 지연되는 등 주민 수용성이 이슈가 되고 있다”며 “기술이나 당위성 보다 대중에 홍보를 강화해 수용성을 높여야 로드맵에 따른 수소경제가 활성화 될 수 있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