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성에너지, 협력업체와 ‘관로공사 안전문화’ 다짐
대성에너지, 협력업체와 ‘관로공사 안전문화’ 다짐
  • 송승온 기자
  • 승인 2019.08.28 1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간담회 개최, 올해 시행되는 GOS 제도 숙지

▲ 대성에너지 우중본 대표이사가 관로공사 협력업체 안전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지앤이타임즈 송승온 기자] 대성에너지(주)(대표이사 우중본)는 27일 본사에서 협력업체 관계자 등 3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관로공사 안전문화 강화를 위한 협력업체 안전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안전한 작업환경 조성으로 안전사고 ZERO 달성, 안전사고 요인을 사전 제거하여 근로자 재해예방, 안전의식 개선으로 안전문화 정착을 목표로 시행됐다.

대성에너지 공사관리실에서는 안전문화 정착을 위한 중점추진사항을 안내하고, 2020년을 안전문화 실천의 해로 추진해 무재해 달성 및 평가상위 협력업체를 선정해 포상할 계획도 밝혔다.

이어 통합안전관제센터에서는 대성에너지의 통합안전관리 전략과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에 따라 신설 및 강화된 법규를 안내하고, 올해부터 새롭게 시행하고 있는 GOS 제도(Gas OverSight)를 통해 현장점검 중 발견된 개선권고 사항을 사진자료를 통해 살펴보며 추후 공사 시 주의를 당부했다.

우중본 대표이사는 “안전은 도시가스 사업을 영위하기 위한 최소한의 기본이고 타협의 대상이 될 수 없다”고 강조하며 “대성에너지와 협력업체가 함께 안전에 대한 작은 부분부터 차근차근 실천해 시민들에게 안전한 도시가스를 제공하고 앞으로도 계속 상생할 수 있는 안전문화를 만들어가자”고 말했다.

한편 대성에너지는 현장 안전 경영을 최우선 경영방침으로 통합안전관제센터, 수성안전팀을 신설하고 GOS제도를 도입하는 등 전사 안전혁신을 위해 계속 박차를 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