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公 평택기지, 현장 맞춤형 안전관리 컨설팅
가스公 평택기지, 현장 맞춤형 안전관리 컨설팅
  • 송승온 기자
  • 승인 2019.08.26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와 대형화재 취약시설 점검

▲ 박동열 한국가스공사 평택기지본부장(오른쪽 첫번째)과 이형철 경기도소방재난본부장(두번째)이 시설점검을 진행하고 있다.

[지앤이타임즈 송승온 기자]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 평택기지본부는 지난 22일 경기도소방재난본부와 합동으로 ‘대형화재 취약대상 안전 컨설팅’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행사에는 박동열 가스공사 평택기지본부장, 이형철 경기도소방재난본부장, 박기완 평택소방서장을 비롯한 각 기관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했다.

컨설팅에서는 평택 LNG 기지의 재난대응체계 및 저장탱크·중앙조정실·기화송출설비 등 주요 천연가스 생산시설의 운영현황을 집중 점검했으며, 현장 안전관리 강화방안에 대한 심도 있는 토의도 진행됐다.

박동열 평택기지본부장은 “중요 국가기반시설인 평택기지는 대형화재 발생 시 막대한 인적·물적 피해로 인한 국가적 손실이 예상된다”며 “이번 컨설팅에서 도출된 의견을 기반으로 재난대응 시스템을 한층 더 정교하게 개선해 안전하고 안정적인 천연가스 공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가스공사 평택기지본부는 최근 신속한 화재 대응을 위해 특수소방차 1기를 추가 도입하는 등 재난 발생에 대비한 다양한 활동을 이어 나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