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GS칼텍스 주유소 기반 택배 주문량 급증
SK·GS칼텍스 주유소 기반 택배 주문량 급증
  • 정상필 기자
  • 승인 2019.08.21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홈픽’일평균 3만건 돌파, 올 초 대비 3배 증가

주유소 공유 인프라로 제공한 대·중소기업 상생 모델
주유소 거점 기반의 택배인 홈픽 서비스 모습.
주유소 거점 기반의 택배인 홈픽 서비스 모습.

[지앤이타임즈]SK에너지와 GS칼텍스가 계열 주유소를 공유인프라로 제공해 화제를 모으고 있는 택배서비스 거래량이 크게 늘고 있어 주목을 받고 있다.

주유소를 택배 거점으로 활용한 스타트업 줌마의 ‘홈픽(HOMEPICK)’이 하루 평균 주문량 3만건을 돌파했다.

홈픽은 택배시장의 사각지대였던 C2C 택배로 출발해 오는 9월 정식 서비스 개시 1년을 맞게 되는데 올해 1월 기준 일 평균 1만여건에 불과하던 주문건수가 7월에는 3만건으로 세 배 가까이 성장했다.

이같은 성장세는 전국 곳곳에 포진하고 있는 주유소를 고객 접근성 높은 물류거점으로 재해석하고 이를 활용해 e-Commerce, 기존 택배사업자 및 개인 고객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Pain Point를 해소하는 모델로 구축한 영향이 큰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홈픽 관계자는 “1년여 기간 동안 홈픽 서비스를 운영하며 현장에서 얻은 고객의 의견을 바탕으로 중량별 운임 다양화, 대량발송 고객 운임할인 등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해 고객의 재이용률을 높이고, 빠른 반품, 소형 가전 A/S 수거 등 고객 편의를 높이는 방향으로 서비스 영역을 확대해 큰 폭으로 성장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줌마 김영민 대표는 “SK에너지와 GS칼텍스가 주유소를 거점으로 제공한 데 이어 기업 PR 캠페인에도 홈픽을 소재로 활용하는 등 브랜드 신뢰도 확보 측면에서도 적극적으로 지원해 사업이 조기에 안정화될 수 있었다”며, 향후 “독거노인, 장애인 등 취약계층에 대한 택배서비스 지원 등을 통해 SK에너지와 GS칼텍스가 추구하는 사회적 가치 창출에도 적극적으로 기여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한편 홈픽은 재이용고객 비율이 70%로 연초 대비 20% 상승하고, 앱 누적 다운로드 건수가 올해 초 6만 8천건에서 7월말 기준 14만 6천건을 넘어서는 등 소비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또한 번개장터 중고거래 택배, 이커머스 업체인 위메프의 긴급 반품 서비스, 공구업체인 스탠리블랙앤데커의 A/S 수거 등 중고거래 플랫폼, 이커머스(e-Commerce), 가전∙공구업체 등과의 제휴를 통해 사업 영역을 확장중이며 최근에는 지역 특산품, 공산품 등 대량으로 택배를 보내는 기업 고객을 적극 유치하는 등 고객 저변도 확대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