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반하장 일본에 전화위복 에너지 기업, ‘땡큐 아베’ 외칠지도
적반하장 일본에 전화위복 에너지 기업, ‘땡큐 아베’ 외칠지도
  • 김신 발행인
  • 승인 2019.08.16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앤이타임즈]우리나라를 향한 일본 정부의 경제 제재는 매우 치졸하면서도 일방적이다.

일본 전범 기업들에게 강제로 징용돼 착취당한 노동력의 댓가를 지불해달라는 피해 당사자 개인들의 지극히 정당한 요구에 대한 우리 대법원의 배상 판결을 경제적 제재로 대응하는 것이 일단 그렇다.

멀쩡하게 거래되던 반도체 소재 3개 부품의 수출을 규제하더니 우리나라를 아예 화이트 리스트에서 배제한 것은 졸렬함의 극치를 보여주는 대목이다.

자국 기업 수출을 장려해야 하는 일본 정부가 비 상식적이며 받아 들일 수 없는 핑계를 내세워 ‘우리 물건 안 팔겠다’고 외치는 모습은 유아의 유치한 장난이 오히려 더 어른스럽게 느껴질 정도이다.

우리 국민들은 자발적인 일본 물품 불매 운동으로 일본 정부의 졸렬함을 꾸짖고 있고 우리 정부는 일본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며 맞불을 놓고 있다.

마침 국회 백재현 의원실에서 일본 정부 경제 제재 여파가 우리나라 에너지 산업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여부를 점검했는데 ‘극히 미미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일단 우리나라가 일본에서 수입하는 에너지자원의 비중이 낮고 모두 대체 가능한 품목들이다.

올해 상반기 일본에서 수입된 에너지원은 3억2356만불로 같은 기간 전체 수입액의 0.5%에 불과했다.

수입 에너지원 역시 석탄, 원유, LPG, LNG, 우라늄 처럼 우리나라가 오히려 산업 우위에 있거나 스팟성으로 거래되는 물품들이다.

석유제품만 봐도 올해 상반기 일본산 수입액은 4045만불에 그쳤는데 일본이 우리 정유사에서 수입한 금액은 50배가 넘는 20억6790만불 규모에 달했다.

해안가를 따라 소규모 정제사들이 산재해있는 일본은 규모의 경제에서 우리 정유사에 크게 밀리는데다 정제 설비 능력도 우리나라가 앞서고 있다.

BP리포트에 따르면 지난 해 세계 주요국 정제 설비 능력 중 우리나라는 하루 334만6000배럴을 기록해 일본을 제치고 5위 규모를 기록했다.

석유정보망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일본에서 수입한 LPG도 4만 배럴 수준으로 극히 적은 물량에 그쳤고 이마져도 충분히 대체 가능하다.

불리하기로 따지면 오히려 일본 산업에서 우리 정유사들의 석유제품 수출 중단 등을 염려해야 할 판이다.

석유, 가스, 전력 공기업들은 각종 기자재 중 일부가 일본에서 수입되지만 중요도가 크지 않고 대체 가능하다고 판단하고 있다.

가스공사와 한수원은 일본에서 수입하는 일부 기자재들을 우리 중소기업들과 협력해 연구개발하고 국산화를 도모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동해-1 가스전에 이어 또 다른 광구 개발을 시도중인 석유공사는 향후의 국내 대륙붕 탐사, 시추 같은 서비스 용역 계약에서 일본을 배제하겠다는 입장이다.

국내 기업이나 동남아 등 인접한 다른 지역의 서비스 업체를 대상으로 입찰을 진행하겠다는 것이니 우리 땅의 유전 탐사와 시추 현장에 일본 기업들은 발도 붙이지 못하게 되는 셈이다.

강제 징용공들의 정당한 배상 요구를 경제 제재로 대응하니 적반하장(賊反荷杖)이고 일본 정부의 치졸한 대응이 우리나라 부품과 기술 국산화 의지로 뭉쳐지니 전화위복(轉禍爲福)이 되고 있다.

그래서 일본의 비상식적인 경제 제재 조치는 우리나라 에너지 산업 입장에서 오히려 고마운 일이 될 수도 있겠다.

우리나라 에너지 산업을 주도하는 민관 기업들은 속으로 ‘땡큐 아베~’를 외치고 있을지도 모를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