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기업 최초 그린 론 통해 해외 공장 건설 - SK이노
국내 기업 최초 그린 론 통해 해외 공장 건설 - SK이노
  • 정상필 기자
  • 승인 2019.08.16 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화 6억2천만불·중국 5억 위안 등 한화 8천억원 유치

미국·헝가리 전기차 배터리 공장, 중국·폴란드 분리막 공장 등에 투입

그린 론 조달로 해외 사업 친환경성 대외적 인정받는 계기 마련
SK이노베이션 서산 배터리 공장 전경.
SK이노베이션 서산 배터리 공장 전경.

[지앤이타임즈]SK이노베이션이 국내 기업 최초로 ‘그린 론(Green Loan)’ 조달에 성공했다.

‘그린 론’과 같은 그린 파이낸싱(Green Financing)은 신재생에너지, 전기차, 에너지 효율화 같은 친환경 사업 프로젝트와 인프라 사업 자금 조달에 주로 활용되는데 SK이노베이션이 해외에서 이 자금 유치에 성공한 것.

SK이노베이션(대표이사: 김준)은 신성장 동력으로 육성 중인 배터리, 분리막(LiBS) 사업의 해외 생산 기지를 안정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해외법인이 위치한 미국, 유럽, 중국에서 현지 차입을 진행하는 투자 실행력 강화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그린 론 유치를 진행중으로 이번 달을 시작으로 내년까지 확보될 자금은 미국, 헝가리에서 건설 중인 전기차 배터리 공장과 중국, 폴란드 분리막 생산 공장 건설을 위한 투자 자금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차입 규모는 미화 6억2천만 달러, 중국 5억 위안(RMB) 등 한화 약 8천억원 규모이다.

SK이노베이션은 계획된 투자에 대한 실행력을 높이기 위한 자금 조달 방안으로 ‘그린 론’을 선택했다.

이는 국내 민관을 통틀어 최초 사례다.

대표적인 친환경 미래사업으로 꼽히는 전기차 배터리와 배터리 핵심소재인 리튬이온분리막, LiBS 투자에 그린 론을 조달하면 사업의 친환경성을 대외적으로 인정 받을 수 있고, 유리한 조건으로 자금을 조달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그린 론의 경우 본드(Bond)와 달리 분할 인출이 가능해 투자 진척에 맞게 자금을 관리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는 설명이다.

다만 그린론 조달을 위한 인증 절차 통과에 시간이 소요되고 사후 관리 의무도 발생하는데 은행 입장에서는 최근 환경문제 해결에 기여할 수 있는 기업에 투자해 사회적책임을 실천할 수 있어 세계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이와 관련해 SK이노베이션은 현재 건설 중인 미국 조지아, 헝가리 코마롬 2공장 등이 그린 론을 활용해 2022년 상업 가동에 돌입하면 국내를 포함해 약 40기가(GWh)의 배터리 생산 능력을 갖추게 된다고 밝혔다.

올해 말 먼저 완공되는 중국 창저우, 코마롬 1공장은 내년 상반기 상업 생산에 돌입한다.

소재 사업 자회사인 SK아이이테크놀로지의 분리막 사업도 중국, 폴란드 신규 설비를 확보해 2025년 글로벌 생산 능력을 25억㎡까지 확대하고 시장 점유율을 30%까지 달성해 습식분리막 기준 글로벌 1위 업체로 도약하겠다는 계획이다.

특히 전기차 배터리 핵심소재인 분리막 생산설비 투자는 최근 한일 무역 갈등 상황 속 필수소재 국산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SK이노베이션은 지난 6월 이사회를 열고, 배터리, 소재 현지 법인 지분을 100% 보유한 모회사로서 각 법인에 대한 그린 론 보증을 제공하기로 의결한 바 있다.

보증 기간은 3~5년으로, 현지 공장 완공 시점에 따라 법인 별로 다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