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公, 아시아개발은행과 동남아 3국 공무원 교육 개최
에너지公, 아시아개발은행과 동남아 3국 공무원 교육 개최
  • 정상필 기자
  • 승인 2019.08.12 2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형 스마트시티 및 스마트조명 수출 위한 초청연수 실시
서울플라자호텔에서 개최된 동남아 3개국 공무원 초청연수 교육에서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플라자호텔에서 개최된 동남아 3개국 공무원 초청연수 교육에서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지앤이타임즈] 베트남, 인도네시아, 미얀마 등 동남아 3개국 공무원들을 초청해 한국의 스마트 도시정책과 도시에너지전략을 전파하기 위한 교육이 실시된다.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 이하 공단)은 12일부터 14일까지 3일간 서울플라자호텔에서 ‘동남아시아 공무원 역량강화 초청연수’를 개최한다.

이번 초청연수 교육은 공단과 아시아개발은행(ADB)이 지난 6월에 체결한 업무협약에 따라 ‘개도국 에너지효율 및 재생에너지 관련 정책 및 제도 수립을 지원’하기 위한 활동의 하나로 추진됐다.

서울과 인천지역에서 진행되는 이번 교육은 베트남, 인도네시아, 미얀마 등 3개국의 에너지 분야 공무원을 대상으로 이루어진다.

교육에는 베트남 산업통상부(Ministry of Industry and Trade), 인도네시아 재무부(Ministry of Finance), 미얀마 산업부(Ministry of Industry) 등 모두 27명, 아시아개발은행(ADB)에서 6명, 총 33명이 참석했다.

공단은 이번 교육에서 스마트 LED 기술 및 트렌드와 개발도상국의 온실가스 감축과 기후변화 적응을 지원하기 위한 유엔(UN) 산하의 국제기구인 GCF(Green Climate Fund) 도시에너지전략, 서울시와 인천시의 스마트 도시정책 등 한국의 스마트도시 정책과 관련된 프로그램을 구성했다.

또한 반포대교와 한강 세빛섬, 청개천 등을 둘러보며 한국의 우수한 스마트 조명 기술과 아름다운 야경을 동시에 체험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

아시아개발은행(ADB) 관계자는 “이번 초청연수가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 국가의 스마트시티 구축 조성을 위한 중요한 출발점이 되었다”고 전하며 공단과 지속적인 협력을 요청했다.

한국에너지공단 오대균 기후대응이사는 “한국형 스마트시티 시스템 및 관련 산업이 동남아시아에 수출돼 개도국의 기후변화대응 지원은 물론 한국기업의 동남아 시장 진출에 초석이 될 수 있도록 아시아개발은행(ADB) 및 개도국 정부기관 간 협력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