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道, 주민참여형 마을공동 태양광 발전소 지원나서
경남道, 주민참여형 마을공동 태양광 발전소 지원나서
  • 정상필 기자
  • 승인 2019.08.12 2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훼손 없는 마을 유휴공간 이용 10~25개 마을에 조성

발전수익 지역주민 복지증진에 활용…주민 호응도 높아
울산 철새마을에 조성된 태양광 발전단지(사진은 특정기사와 관련없음)
울산 철새마을 그린빌리지 조성사업을 통해 설치된 주택태양광 시설(사진은 특정기사와 무관함)

[지앤이타임즈] 환경훼손 없는 마을 공동부지를 이용해 마을의 안정적 소득제공을 통한 농촌복지 해결과 신재생에너지 보급목표 달성이라는 일석삼조의 효과를 거둘 수 있는 사업이 진행된다.

경상남도는 ‘주민 참여형 마을공동체 태양광발전소’를 10~25개 마을에 지원한다고 12일 밝혔다.

‘주민 참여형 마을공동체 태양광발전소 조성사업’은 개인이 아닌 마을회 또는 마을 협동조합이 20~50㎾ 용량의 소규모 태양광 발전소를 설치․운영하는 마을 공동체 에너지 사업으로서 경상남도는 사업추진에 7억 5000만 원을 투입한다.

경상남도에 따르면 이 사업은 그동안 외지인이 태양광 사업을 독차지하면서 이익을 고스란히 가져가는 구조로 인해 주민들이 반대하는 상황을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다.

지역주민이 직접 사업주체가 되어 마을회관이나 창고 건물의 지붕․옥상과 주차장 등 마을의 유휴공간을 활용함으로써 기존의 환경훼손 문제를 최소화하고 주민수용성 확보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또한 사업에 필요한 재원은 지방비를 제외하고는 마을기금이나 주민모금, 금융 활용 등을 통해서도 확보할 수 있기 때문에 각 마을별로 특색 있는 모델을 만들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아울러 주민들에게 새로운 소득원이 될 수 있다는 점과 무엇보다 유지보수비용과 운영비를 제외한 수익금 전액을 지역주민의 복지 증진에 활용할 예정이므로 주민 호응도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경상남도 관계자는 “주민참여형 마을공동체 발전소는 환경훼손 없는 부지의 효율적 이용은 물론 마을의 안정적 소득제공을 통한 농촌복지 해결과 신재생에너지 보급목표 달성이라는 일석삼조의 효과를 거둘 수 있다”면서, “향후 사업 확대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상남도는 이달 중 수요조사 후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마을을 대상으로 올해 말까지 총 사업비의 20% 범위 내에서 도비로 지원하고 시군별 추가지원을 통해 태양광 발전소를 설치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