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실가스 관리 컨트롤타워인 정부 체면부터 세워야
온실가스 관리 컨트롤타워인 정부 체면부터 세워야
  • 이진영 기자
  • 승인 2019.08.05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앤이타임즈] 공공 부문의 온실가스 절대 배출량이 감축했다는 분석이다.

그런데 유독 중앙정부가 배출하는 온실가스만 늘었다.

환경부가 최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해 774개 공공 부문 기관의 온실가스 배출량은  총 421만 톤CO₂eq으로 집계됐다.

주목할 대목은 ’공공부문 온실가스 목표관리제도‘가 처음 도입된 2011년 배출량 473만톤CO₂eq 대비 11%가 줄었다는 점이다.

그런데 유독 중앙행정기관 즉 정부의 온실가스 배출량만 3.8%가 늘었다.

지자체, 시도 교육청, 공공기관, 지방공사·공단, 국·공립대학, 국립대학병원 등 타 공공 부문의 배출량이 모두 줄었고 많게는 39.3%까지 감축된 결과를 감안하면 대조적인 모습이다.

다만 기준 감축률과 비교하면 중앙 행정기관 역시 온실가스 감축 성과를 냈다.

기준 배출량이란 배출권 관리 대상이 되는 공공 부문의 각 기관별 2007∼2009년 평균 배출량을 기준으로 정하고 이후 시설의 신설·증설·폐쇄 등을 반영한 일종의 보정값인데 지난 해 중앙 행정기관의 온실가스 배출량은 기준 대비 14.9%가 적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 행정기관의 온실가스 배출량이 2011년 대비 유일하게 증가한 이유는 그 사이 정부 관련 시설이나 설비 변동 등으로 배출량 절대값이 늘어난 이유도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실제로 중앙 행정기관의 2018년 온실가스 기준 배출량은 1073만톤으로 2011년 실제 배출량인 881만톤과 비교해도 큰 폭으로 늘었다.

그렇더라도 산업계를 포함해 국가 전반의 온실가스 배출을 관리하고 감축 규제하는 컨트롤타워인 중앙 정부의 온실가스 배출량이 유일하게 증가했다는 통계는 좀 처럼 면이 서지 않는 결과이다.

국가 전체의 온실가스 배출 저감을 독려하고 규제하려면 중앙 행정기관의 보다 솔선수범하는 모습들이 통계를 통해서도 확인돼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