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약계층 노후보일러 안전확보에 민‧관‧공 협업
취약계층 노후보일러 안전확보에 민‧관‧공 협업
  • 정상필 기자
  • 승인 2019.08.02 0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스안전公 경기本, 화성시‧삼성전자와 사회공헌 협약 체결

취약계층 노후 가스보일러 무료교체로 지역사회 공헌

삼성전자 1억 출연, 화성시 등 200여 가구 수혜 예상
취약계층 노후 가스보일러 교체 사업을 공동추진하기 위해 삼성전자(주) 장성대 전무, 화성시 서철모 시장, 한국가스안전공사 경기지역본부 장재경 본부장, 경기 사회복지공동모금회 강학봉 사무처장이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취약계층 노후 가스보일러 교체 사업을 공동추진하기 위해 삼성전자(주) 장성대 전무, 화성시 서철모 시장, 한국가스안전공사 경기지역본부 장재경 본부장, 경기 사회복지공동모금회 강학봉 사무처장이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지앤이타임즈] 경기도 화성시에서 취약계층의 노후 가스보일러 교체사업이 민‧관‧공 협업을 통해 진행된다.

한국가스안전공사 경기지역본부(본부장 장재경)는 1일 화성시청에서 화성시, 삼성전자, 경기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취약계층의 노후 가스보일러 교체 사업을 공동추진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지난해 발생한 강릉 펜션 일산화탄소 중독사고로 가스보일러 안전에 대한 전 국민의 관심이 고조된 가운데 공사와 각 협력기관은 가스안전 사각지대에 놓인 취약계층의 안전확보 및 지역상생 발전을 위해 노후 가스보일러 교체사업을 공동 기획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사업 추진을 위해 1억 원을 출연해 사회공헌에 사용할 예정이다.

이날 협약을 통해 공사 및 각 협력기관은 오는 12월까지 화성 및 용인지역 취약계층 약 200가구를 대상으로 10년 이상 된 노후 가스보일러와 배기통을 무료로 교체하고 수혜 가구별로 가스보일러 안전사용 요령에 대한 교육을 진행하게 된다.

가스안전공사 장재경 경기지역본부장은“최근 5년간 발생한 20건의 가스보일러 CO중독사고로 사망 21명, 부상 32명 등 무려 53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했다”며“민관상생협업으로 진행되는 노후 가스보일러 무료교체 사업을 통해 취약계층의 가스안전을 확보하고 공공기관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선도하는데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