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추출기 국산화로 수소경제 대일 의존도 낮춘다
수소추출기 국산화로 수소경제 대일 의존도 낮춘다
  • 정상필 기자
  • 승인 2019.07.31 2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이엔케이히터, 일 250kg급 수소추출기 국내최초 상용화 시연

국가과제 추진중인 일 500kg급 추출기도 전시

일 500kg급도 올해안 설치완료후 시운전 예정

 

제이엔케이히터는 지난 30일 하루 250kg의 수소를 생산할 수 있는 상용 수소추출기 시연회를 위한 오픈하우스 행사를 진행했다.
제이엔케이히터는 지난 30일 하루 250kg의 수소를 생산할 수 있는 상용 수소추출기 시연회를 위한 오픈하우스 행사를 진행했다.

[지앤이타임즈]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한 기반시설인 수소추출기의 국산화 개발을 통해 수소산업에서 대일 의존도를 낮추기 위한 노력이 결실을 맺고 있다.

국내 유일의 산업용가열로 및 수소추출기 전문 기업인 제이엔케이히터㈜(대표:김방희)는 지난 30일 충남 당진시 소재 송악공장에서 일 250kg의 수소를 생산할 수 있는 수소추출기의 국내 최초 상용화를 위한 시연회를 열었다.

또한 국가과제의 일환으로 개발한 일 500kg급 HIIS-500 모델의 전시를 위한 오픈하우스 행사를 진행했다.

제이엔케이히터는 국내 최초 수소추출기의 국산화 개발은 최근 일본의 반도체산업 핵심소재에서 촉발된 한국 수출금지 사태에 대비해 국내 수소산업의 경쟁력을 향상시키는 계기가 될 것임을 강조했다.

나아가 수소경제 활성화에 따른 대일 의존도를 최소화할 수 있는 대안으로서 이번 수소추출기의 국내최초 상용화를 위한 시연에 큰 의미를 두고 있다.

이날 국내 최초 상용화를 위한 시연에 성공한 HIIS-250 모델은 지금까지 3차례의 국가과제수행을 통해 확보한 기술을기반으로 2년간의 개발기간을 거쳐 완성됐다.

하루 250kg의 수소를 생산할 수 있는 능력을 가져 온사이트 충전소에 설치될 경우 하루 50여대의 수소승용차에 충전 가능한 수소를 공급할 수 있다.

특히 수소추출기를 사용한 온사이트 수소충전소의 경우 튜브트레일러를 사용해 부생수소를 생산지에서 장거리 수송해 공급하는 오프사이트 충전소가 가진 수소공급원가 문제 및 트레일러 차량 운행으로 생기는 미세먼지 발생 등의 문제에 대한 효과적인 문제 해결 방안으로 대두되고 있다.

제이엔케이히터에 따르면 HIIS-250 모델을 기반으로 올해 안에 서울시 상암충전소에 일 150kg급 온사이트 수소충전소 구축과 강원도에 플라즈마와 듀얼방식의 일 250kg급 수소추출기를 공급하는 계약을 이미 체결해 공급을 위한 제작에 들어갔다.

한편 국가과제로 개발된 HIIS-500 모델은 일일 500kg의 수소를 생산할 수 있는 대용량으로 현재 제작을 완료하고 송악공장 테스트베드로 옮겨져 최종 출하를 위한 시스템운용을 마친 후 9월초경 경남 창원시 성주충전소에 설치되어 시운전을 시작할 예정이다.

최근에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시행하고 있는 ‘2019년 수소생산기지 구축사업 신규사업 시행계획’에 따르면 올해 내에 3개 지자체에 일 1000kg 규모의 수소생산기지 구축 계약을 마치고 2020년 9월까지 설치를 완료할 예정이다.

제이엔케이히터 한 관계자는 “산업부 과제에서 HIIS-500 모델을 2개로 구성해 순수 국산기술로 구축하게 되면 수소추출장치의 경우 일본의 한국상대 무역전쟁에서도 자유스러워 질 수 있는 국산제품을 확보하는 쾌거를 기대할 수 있게 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