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난, 대북 인도적 지원 위한 후원 나서
한난, 대북 인도적 지원 위한 후원 나서
  • 송승온 기자
  • 승인 2019.07.11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어린이 영양식 지원, 북한 인권개선 기대

▲ 한국지역난방공사 황창화 사장이
▲ 한국지역난방공사 황창화 사장(왼쪽)이 남북협력사업 후원 협약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지앤이타임즈 송승온 기자] 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황창화)는 11일 본사 대회의실에서 영양상태가 취약한 북한 어린이들을 돕고자 (사)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이사장 임학규)과 남북협력사업 후원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BaB(Bread and Balance)이 희망이다’라고 명명된 북한 어린이 지원 캠페인을 후원하기 위한 목적으로 추진했다. 

사업 원년인 올해에는 북한 지역 내 영양상태가 취약한 북-중 접경지역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영양 개선 지원 사업을 전개할 예정이며, 향후 환경·생태분야까지 협력 분야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유엔식량농업기구(FAO)와 세계식량계획(WFP)가 지난 5월 3일 발표한‘북한의 식량안보 평가’보고서에 따르면 북한 주민의 40%인 1010만 명이 식량 부족 상태로 긴급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명시된 바 있다.

공사 관계자는 “우리 공사는 식량 부족 상황에 놓인 북한 주민들의 인권 개선에 기여하기 위해 동 사업을 추진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또한 “앞으로도 우리공사는 남북 교류협력 활성화를 위해 사회공헌 분야를 포함한 다각적인 사업 추진을 모색해 대한민국 대표 집단에너지 공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적극 이행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