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재단, 사회복지시설 태양광 발전설비 지원
에너지재단, 사회복지시설 태양광 발전설비 지원
  • 송승온 기자
  • 승인 2019.07.01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인요양시설서 한전 햇살행복 패널 현판식 개최
농어촌지역 50개소 시설, 총 300kW 태양광 설비

▲ 한국에너지재단은 지난달 28일 경상북도 구미시 고아읍에 위치한 노인요양시설 구미실버하우스에서 햇살행복 패널 현판식을 가졌다.

[지앤이타임즈 송승온 기자] 한국에너지재단은 지난달 28일 경상북도 구미시 고아읍에 위치한 노인요양시설 구미실버하우스에서 햇살행복 패널 현판식을 가졌다.

현판식에는 김현권 국회의원실, 강승수 구미시의원, 이선우 구미시의원, 구미시 관계자, 한국전력공사 경북본부장,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본부장, 한국에너지재단 사무총장, 구미실버하우스 임직원 및 이용자 약 50명이 참석했다.

한전 햇살행복 발전설비 지원사업은 한국전력공사가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에 기부한 농어촌 상생협력기금 50억원으로 한국에너지재단이 읍·면지역에 태양광 발전설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자유무역협정(FTA)으로 피해를 입거나 입을 우려가 있는 농‧어업인들에게 일자리 창출, 소득증대, 전기요금 절감 등을 통한 자립기반 지원을 위해 기획된 사업으로 올해 3년차이다.

그 중 한전 햇살행복 패널은 10kW이내 농어촌지역 50개소 사회복지시설에 총 300kW 태양광 설비를 지원해 시설에 생활하는 소외계층에게 전기료 절감을 통해 기후변화에 따른 폭염, 혹한에 대응할 수 있는 에너지 이용여건이 개선될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에너지재단 최영선 사무총장은 “요즘 점점 날씨가 더워지면서 냉방용품 사용시간이 증가하고 있다”며 “에너지 이용여건이 취약한 농어촌 지역에 요금걱정 없이 시원한 여름,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신재생에너지 보급을 통한 에너지복지 확대에 힘쓰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