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가스, 친환경 LPG 늘려 사회적가치 창출
SK가스, 친환경 LPG 늘려 사회적가치 창출
  • 정상필 기자
  • 승인 2019.06.28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체연료 벙커C유 LPG로 대체

LPG 기지저장 시 바닷물 열 이용 에너지절감도

사회적 가치 첫 측정값 발표, ‘2018년 1,508억원’
SK가스 CI
SK가스 CI

[지앤이타임즈] SK가스가 친환경 사업 확대 및 미세먼지 감축 등을 통해 그룹 차원의 ‘사회적 가치’ 창출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SK가스는 국내 산업체에서 사용 중인 벙커C유를 친환경 연료인LPG로 대체하는 친환경 사업을 강화하고 사업 전 과정에서 에너지를 절감하는 등 미세먼지와 온실가스를 줄이는 노력을 통해 사회적 가치 창출에 주력한다고 밝혔다.

SK가스는 우선 아스콘 업체 등을 대상으로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물질배출이 많은 벙커C유 대신에 친환경 LPG로 교체하는 연료전환 사업을 강화한다.

공장 등 산업체에서 필요한 연료를 벙커C 유에서 친환경 LPG로 대체할 경우 LPG 1톤당 약 17만7천원의 사회적인 편익이 개선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SK가스는 LPG연료전환 사업을 통해 지난해 약 5억원의 사회적 가치를 창출했고 올해에는 이 사업의 목표를 지난해에 비해 두배이상 늘리기 위한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SK가스는 또한 현재 사업을 진행하는 모든 과정에서 에너지를 절감해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하는 사회적 가치 창출에 집중하고 있다.

일례로, 올해부터는 LPG를 선박에서 저장기지로 이송하면서 바닷물의 열을 이용해 LPG의 온도를 높이는 해수 열교환 과정을 추가해 이송에 필요한 에너지의 약 11%를 절감하고 있다.

SK가스가 이 같은 노력을 통해 지난해 창출한 사회적 가치를 처음으로 측정한 결과 지난해 경제간접 기여성과 1,330억원, 비즈니스 사회성과 129억원, 사회공헌 사회성과 49억원 등 총 1,508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올해부터 LPG차량에 대한 사용자 제한이 폐지돼 대기오염 개선 효과는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SK가스 관계자는 “이번에 발표한 사회적 가치 첫 측정 값은 일종의 기준점 또는 시작점”이라며 “앞으로 이 가치를 지속적으로 높여 결과적으로 사회적 편익을 높이고 이를 통해 사업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