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가스공사 사장, 문대통령 취임사에 담겨 있다
새로운 가스공사 사장, 문대통령 취임사에 담겨 있다
  • 김신 발행인
  • 승인 2019.06.27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앤이타임즈]천연가스 도입·도매 공기업인 한국가스공사 사장 자리가 10여 개월째 공석이다.

관료 출신인 정승일 사장이 임기를 채우지 못하고 산업통산자원부 차관으로 자리를 옮긴 이후 사령탑 없는 세월이 10개월째 이다.

기관장 공석이 무슨 대수냐며 큰 의미를 두지 않을 수도 있다.

가스공사 같은 대형 공기업은 기관장이 없어도 시스템으로 돌아갈 정도로 선진화됐으니 사장 선임이 늦춰진다고 무슨 큰 일 나는 것은 아니라고 위안 삼을 수 있다.

그렇다면 다행이지만 설령 사실이라도 해도 허탈하다.

가스공사를 거쳐 간 수많은 사장들은 무슨 일을 했고 어떤 의미가 있었는가 말이다.

그런데 실제로는 국가 천연가스 기간(基幹) 공기업이자 세계 최대 단일 천연가스 도입 기업인 가스공사 사장 자리가 그리 간단하지가 않다.

가스공사 사장에 누가 오느냐는 국제 천연가스 시장의 관심꺼리가 된 지 오래이다.

가스공사의 역할은 더욱 커지고 있다.

북한이 정상 국가로 변모해 유엔과 미국 등 국제 사회로부터 받고 있는 각종 제재에서 벗어난다면 남북러를 잇는 가스관 사업이 현실화될 수 있는데 가스공사는 그 중심에 설 수 밖에 없으니 그 때를 준비해야 할 시점이 지금이다.

현 정부가 국정과제로 추진중인 에너지전환의 브릿지 연료로 천연가스가 주목을 받고 있다는 점에서 안정적인 수급을 책임져야 하는 책무도 간단치 않다.

우리나라가 세계 수소경제를 주도하겠다는 청사진 속에서 가스공사는 그 핵심에 서있고 이미 다양한 로드맵과 투자도 계획중이다.

경영 철학에 더해 전문성도 더욱 확대돼야 하는 환경이니 가스공사 신임 사장의 무게감은 커질 수 밖에 없다.

가스공사는 오는 7월 3일 임시주총을 열고 신임 사장을 선임하는데 때 관료 출신과 내부 전문가 출신 인사가 최종 후보로 이름을 올리고 있다.

관료 출신이라고 해서 반드시 낙하산 인사라고 폄훼할 이유는 없다.

관료 출신 인사가 공기업을 경영하게 되면 다양한 행정 경험이 장점이 될 수 있고 특히 사업 추진 과정에서 정권이나 정부를 이해하고 설득시키는데 유리한 측면이 있다.

가스공사 사장 후보로 추천된 관료 출신 인사는 산업부에서 에너지자원실장을 지냈고 현 정부의 초대 산업정책비서관을 역임했을 만큼 정통 관료로서의 전문성을 인정받고 있다.

기관 내부 출신 인사라고 경영 능력을 제한적으로 평가할 필요도 없다.

내부 출신 물 전문가로 정평이 높은 한국수자원공사 이학수 사장은 박근혜 정부 때 임명됐지만 정권이 바뀐 현재도 자리를 유지하고 있고 공공기관 경영평가에서 2년 연속 A등급을 받을 정도로 탁월한 경영 능력을 인정받고 있다.

공채 1기로 입사해 현재 가스공사 사장 후보에 오른 내부 인사 역시 최근의 사장 공백 과정에서 직무 대행을 맡아 현 정부의 수소산업 정책에 대응해 ‘가스공사 수소사업 추진 로드맵’ 수립을 진두지휘하는 등 경영 능력을 인정받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가스공사 같은 대형 공기업의 수장으로 추천된 인사라면 관료 출신이든 내부 전문가 이든 경영자로서의 기본 자질을 갖췄을 것은 분명하다.

그렇다면 절차상의 공정함이 중요하다.

역대 가스공사 사장 16명중 정부 관료 출신이 12명에 달했는데 그 때마다 정권의 낙하산 인사 관행이 도마위에 올랐다.

일각에서는 현 상황도 다름없다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

가스공사는 이미 한 차례의 사장 공모 절차를 진행했는데 인사 결정권을 가지고 있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적격자가 없다며 재공모 절차를 밟고 있다.

이를 두고 청와대와 정부가 밀고 있는 관료 출신 인사의 공직자 취업 제한 기한이 풀리기를 기다리며 가스공사 사장 공모 일정을 늦춰 왔다는 루머가 돌고 있다.

말 그대로 루머이기를 바란다.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사에서 ‘구시대의 잘못된 관행과 과감히 결별하겠다’고 선언했고 ' 현 정부에서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며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고 선언했다.

새로운 가스공사 사장은 국가의 에너지 기간 산업이자 수소경제와 에너지전환을 리드할 가스공사의 지휘자 덕목에만 철저하게 초점이 맞춰져 ‘평등한 기회 속에서 공정한 과정을 거쳐’ 선임되기를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