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왕세자 방한 계기 83억불 MOU 등 체결
사우디 왕세자 방한 계기 83억불 MOU 등 체결
  • 정상필 기자
  • 승인 2019.06.26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조‧에너지 협력강화 위한 실질적 기반 구축

수소차‧로봇산업 등 신산업분야 고부가가치 협력 확대키로
사우디 아람코와 현대중공업지주 경영진들이 사우디 아라비아 킹살만 조선소 내 선박엔진공장 설립을 위한 협약서에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공=아람코코리아)
사우디 아람코와 현대중공업지주 경영진들이 사우디 아라비아 킹살만 조선소 내 선박엔진공장 설립을 위한 협약서에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공=아람코코리아)

[지앤이타임즈] 사우디아라비아의 실권자인 모하메드 빈 살만(Mohammed Bin Salman) 사우디 왕세자의 한국 방문을 계기로  산업․에너지 분야에서 약 83억불 규모의 양해각서와 계약 등 10건을 체결했다고 산업통상자원부가 밝혔다.

이번 사우디 왕세자의 방한은 지난 1998년 압둘라 왕세제 방한이후 21년만에 이루어진 사우디 왕위계승자의 방한이자 모하메드 왕세자의 최초 방한이다.

산업부에 따르면 사우디 왕세자의 방한을 계기로 양국은 아람코가 투자한 에쓰-오일 5조원 규모의 석유화학 공장 준공기념식 이외에 약 83억불 규모의 양해각서 및 계약을 10건을 체결하고 기업인 행사를 개최하는 등 양국 간 경제협력을 강화했다.

이번 사우디 왕세자 방한 계기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장관은 알팔레(Khalid Al-Falih) 사우디 에너지산업광물자원부장관과 자동차 및 수소경제 분야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정상 임석하에 체결하고 자동차 분야와 수소경제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

이를 계기로 향후 친환경 및 내연기관 자동차, 수소 에너지 공급망 확보, 수소 연료전지 등 분야에서 우리기업의 중동 시장 진출 기반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정부간 협력외에도 S-Oil, 현대중공업, 현대오일뱅크, SK, 현대자동차, 한국석유공사, 로봇산업진흥원 등 국내 기업 및 유관기업들도 사우디 국영석유회사는 아람코 등과 83억불 규모의 MOU 및 계약을 체결해 석유 및 석유화학, 선박, 로봇 등 분야에서 투자, 기술협력 등을 위한 협력 기반을 마련했다.

사우디 국영석유회사인 사우디 아람코는 에쓰-오일 울산공장의 석유화학 2단계 사업에 60억불 투자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

SK가스는 사우디 석유화학기업인 APC(Advanced Petrochemical Company)의 자회사인 AGIC(Advanced Global Investment Company)와 4000만불 규모의 합작투자를 통해 사우디(Jubail)에 연간 10만톤 규모의 PP 컴파운딩 생산 공장 건설과 약 18억불 규모의 합작투자를 통해 프로필렌과 폴리프로필렌 공장 건설에 대한 타당성조사와 사업성 검토를 협약했다.

현대중공업은 사우디 아람코와 사우디 킹살만 조선소 내 선박엔진공장 설립을 위한 4억2000만불 규모의 합작투자 계약을 체결했다.

이밖에도 한국석유공사와 아람코는 국제공동비축 등 협력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MOU를 체결했으며 현대자동차와 아람코는 수소차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하는 등 8건, 83억불 규모의 기관간 MOU 또는 계약이 체결됐다.

산업부는 이번 사우디 왕세자의 방한을 통해 한국과 사우디 양국의 조선, 석유화학 등 제조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는 한편 로봇, 친환경 자동차 등 고부가 가치 신산업 분야와 수소에너지 분야로 협력을 확대하는 계기를 마련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