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 국제 표준화 선점 첫 발, 국제표준포럼 개최
수소 국제 표준화 선점 첫 발, 국제표준포럼 개최
  • 정상필 기자
  • 승인 2019.06.19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표원, 서울서 ‘제1회 수소경제 국제 표준포럼’ 열어

수소 국제 표준화 주도 미국·일본·독일·캐나다·프랑스 참석

이홍기 국내 표준 포럼 위원장, IEC에 신규 과제도 제안

[지앤이타임즈]우리나라 주도로 수소 국제표준화 협력 네트워크 구축을 모색하는 국제포럼이 열린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19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국제회의장에서 ‘제1회 수소경제 국제 표준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에는 수소분야 기술표준 해외 선도국 전문가와 국내 산학연 전문가 200여명이 참석한다.

이번 포럼이 주목을 받는데는 국가기술표준원이 지난 4월 수립한 ‘수소경제 표준화 전략 로드맵’의 목표로 오는 2030년까지 수소분야 국제표준 15건 이상을 선점하겠다고 선언한 상태에서 국제 행사를 유치하고 개최한다는 점이다.

실제로 이번 행사에는 수소분야 국제표준화기구(ISO, IEC)의 표준화 주도국인 미국, 일본, 독일, 캐나다, 프랑스의 5개국 전문가가 참석해 각국의 수소 표준정책과 표준개발 동향, 국제협력 방안에 대해 발표한다.

수소경제시대 국제표준의 역할과 향후 표준화 전망에 대해서도 토론한다.

미국 연료전지기술위원회의 ‘켈빈 헥트’ 의장(Mr. Kelvin Hecht)은 성능과 안전, 호환성 등 수소기술 분야별 표준 개발을 위한 미국 기계학회(ASME), 방화협회(NFPA), 가스협회(CSA), 자동차공학회(SAE) 등의 역할분담, 협력체계를 설명하는 한편 이를 통해 개발한 표준을 소개한다.

유럽위원회(EC) 기술책임자인 독일 ‘토마스 말코’ 박사(Dr. Thomas Malkow)는 유럽의 수소 안전 관련 표준화 활동, 수전해(水電解) 및 수소·천연가스 혼합 적용에 대한 표준개발 사례, 수소충전소 관련 표준연구 사례 등을 발표한다.

국제연료전지기술위원회(IEC/TC105) 의장을 지낸 일본 ‘후미오 우에노’ 박사(Dr. Fumio Ueno)는 일본의 수소정책과 연료전지 기술 국제표준화 사례를 소개한다.

국제연료전지파트너십(IPHE)의 상임이사인 캐나다 ‘팀 칼슨’(Mr. Tim Karlsson)은 글로벌 협력을 통해 이뤄지고 있는 수소연료전지 기술규정 및 표준 개발 동향을 설명한다.

프랑스 에어리퀴드사의 ‘에르윈 펜포니스’ 최고운영책임자(Mr. Erwin Penfornis)는 수소차·충전소 등 글로벌 수소 모빌리티 산업의 전개 현황과 관련 기술규정, 표준화 동향 등을 발표한다.

우리 측에서는 지난 4월 국가기술표준원이 발표한 ‘수소경제 표준화 전략 로드맵’에 따라 국내 수소경제 표준포럼 위원장인 이홍기 우석대 교수가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의 신규 과제로 ‘건설기계용 연료전지 파워시스템’을 제안한다.

특히 국제표준 첫 단계인 신규 작업과제(NP : New Proposal)로 채택될 수 있도록 해외 참가자들과의 협력을 유도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국제 표준 신규 과제 제안은 연료전지기술위원회(IEC/TC105) 정회원국 투표 2/3찬성과 5개국 이상 전문가가 참여하는 조건이 성립돼야 채택된다.

이와 관련해 국가기술표준원 이승우 원장은 “수소경제의 퍼스트 무버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국제표준 선점이 중요하고 이를 위해 미국, EU, 일본 등 주요 선도국 및 각국 전문가들과의 협력이 필수적”이라며 “이번 국제 표준포럼을 계기로 미국·유럽·일본과의 수소 표준분야 국제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해 성능 및 안전성 분야의 국제표준 제정에 주도적으로 참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수소에너지 이용시 안전성 확보가 중요한 만큼 충전소, 연료전지 등 활용 분야에서 국제협력을 통해 안전성에 중점을 두어 국제표준 개발에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