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최초 환경장관회의 에너지 전환 소개한다
G20 최초 환경장관회의 에너지 전환 소개한다
  • 이진영 기자
  • 승인 2019.06.14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조명래 장관, 탈석탄·수소차 확대 정책 홍보

日 제안 ‘G20 해양폐기물 이행체계’ 지지 선언키로

[지앤이타임즈]G20 최초로 환경 관련 장관 회의가 열린다.

우리나라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참석하는데 일본이 제안할 예정인 ‘G20 해양폐기물 이행체계’ 지지를 선언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환경부는 15일부터 이틀간 일본 나가노 가루이자와에서 열리는 G20 환경․에너지장관회의에 환경부 조명래 장관이 정부 대표로 참가한다고 밝혔다.

‘G20’은 미국 등 기존 선진 7개국(G7)과 유럽연합(EU) 의장국 그리고 우리나라를 비롯한 신흥시장 12개국 등 세계 주요 20개국이 회원으로 참여해 2008년에 출범한 국제기구다.

G20 에너지 장관회의는 지난 2015년 이후 개최중인데 환경 장관 회의가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환경장관회의는 G20 회원국과 별도 초청국의 환경부처 장․차관, 국제협력개발기구(OECD), 유엔환경계획(UNEP) 등 국제기구 관계자가 참석한다.

회의 주제는 △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에너지전환과 환경보호 △ 자원효율성 및 해양 플라스틱 폐기물, 기후 적응·회복 기반시설 등이 주요 의제로 논의된다.

논의 결과는 환경․에너지장관 합동선언문, 환경장관선언문 등 2건의 선언문 형태로 16일 오후 열리는 폐회식에서 채택될 예정이다.

우리나라는 이번 환경회의에서 미세먼지, 수소차 보급 확대 등 대기 환경 개선과 에너지 전환에 대한 정책을 홍보할 계획이다.

환경부에 따르면 조명래 장관은 15일에 열리는 합동장관회의에서 미세먼지, 기후변화 등 환경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대기-기후-에너지 정책 간 연계와 탈석탄 등 저탄소 에너지로의 전환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하고 수소차 및 전기차 보급 확대, 2050 장기저탄소개발전략 수립 등 저탄소 경제전환을 위한 우리나라의 정책을 소개할 계획이다.

또한 환경장관회의에서는 자원효율성 촉진, 해양 플라스틱 폐기물 저감, 기후 적응․회복 기반시설 구축과 관련한 우리나라의 주요 정책을 소개하면서 국제협력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일본이 이번 환경․에너지장관회의에서 제안할 ‘G20 해양폐기물 이행체계’를 지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G20 해양폐기물 이행체계’란 해양 플라스틱 폐기물과 미세플라스틱 문제를 해결을 위한 행동계획으로 G20 국가가 ▲ 폐기물 발생․수거․재활용량 ▲ 폐기물 해양 유입량 ▲ 해양 폐기물 수거량 ▲ 연구개발(R&D) 투자 규모 ▲ 기술 역량배양 지원 등의 정보를 공유하고 해결책을 함께 마련하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